+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교회 도서관  새신자선물  해외원서  도서대량주문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참된 예배자  
(TRUE WORSHIPERS : Seeking What Matters to God)
무료배송 상품입니다.도서정가제 
       
퍼가기
  
저자/역자 : 밥 코플린/김성중  |  출판사 : 더드림
발행일 : 2018-06-20  |  (152*213)mm 268p  |  978-89-8434-740-3
  • 판매가 : 12,000원10,800원 (10.0%, 1,200원↓)
  • 적립금 : 0원 (0.0%)
  • 배송비 : 무료배송
  • 지금 결제하면 06/25 월요일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24 페이지]
‘예배 참석자’에서 ‘참된 예배자’로!
예배에 관한 성숙하고, 성경적이며, 균형 잡힌 이해를 제공!
-스터디가이드 수록!

◆ ‘예배 참석자’에서 ‘참된 예배자’로!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은 부름 받은 성도들이 반드시 행해야 하는 일이다. 부름 받은 성도들의 존재의 이유이기도 하다. 하나님은 왜 이스라엘 백성들을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셨을까? 그것은 이스라엘 백성으로 하여금 하나님을 ‘섬기게’ 하기 위해서이다(출 10:7). 즉, 하나님을 예배하게 하기 위해서이다. 하나님은 이 시대의 성도들에게 무엇을 원하실? 하나님은 모든 믿는 자들에게서 예배를 받으시기 원하신다. 그리고 자기에게 그렇게 참되게 예배하는 자들을 찾으신다(요 4:23). 그러므로 우리 믿는 이들은 반드시 하나님을 ‘참되게 예배’해야 한다.
그런데 우리에게 있어서 ‘예배’는 어떠한가? 그저 습관적으로 드려지지는 않는가? 단순히 예배를 ‘인도하는 자’에 그쳐 있지는 않은가? 아니면, ‘예배 참석자’에 그쳐 있지는 않은가?
목사이자 음악가인 저자, 밥 코플린은 우리가 드리는 예배가 참된 예배인지 그렇지 않은지를 나누는 관건이 ‘하나님이 중심이 되시는지 그렇지 않은지?’에 있다고 한다. 즉, 예수가 절대적으로 중심이 된 예배라야 참된 예배라는 것이다. 우리가 ‘예배’라는 이름으로 행하는 모든 찬양, 감사, 말씀 나눔, 기도 등의 중심에는 반드시 ‘하나님’이 계셔야 한다는 것이다.
당신이 예배를 통해서 기쁨을 누리고, 감사를 느끼고, 위로를 받지만 그 중심에 그리스도가 있지 않고 다른 이유가 있는가? 그렇다면 당신은 하나님이 찾으시는 참된 예배자가 아니다.
예배를 통해서 당신이 누리는 기쁨, 감사, 위로, 평안 등의 중심에 그리스도가 있는가? 그렇다면 당신은 하나님께서 그토록 찾으시는 ‘참된 예배자’이다.
이 책, <참된 예배자>는 독자들로 하여금 자신이 어떤 예배자인지를 돌아보게 할 것이다. 그리하여 모든 예배 가운데 ‘하나님이 중심’이 되는 예배를 사모하며, 그런 예배를 드리도록 안내할 것이다.

◆ 예배에 관한 성숙하고, 성경적이며, 균형 잡힌 이해를 제공!
밥 코플린은 수년간 목회를 해오면서 보아왔던 예배와 회중과 관련된 수많은 기독교적 논쟁들에 대해 성숙하고, 성경적이며, 균형 잡힌 이해를 제공한다.

1 예배는 결코 우리에게서 시작하지 않으며, 하나님에게서 시작한다.
2 우리 자신의 의로 하나님께 결코 나아갈 수 없으며, 오직 성령 안에서 은혜로 예배의 자리로 나아갈 수 있다.
3 예배를 통한 궁극적인 만족, 위로, 안위, 기쁨 등을 하나님 대신 다른 어떤 것에서 찾는다면 이는 우상숭배로, 잘못된 예배이다.
4 믿는 자들이 함께 모여 예배할 때 하나님께서 더 큰 영광을 받으신다.
5 예배의 목적은 궁극적으로 하나님이 중심이 되는 것이고, 다음으로는 다른 이들을 몸의 지체로 세우는 데 있다.
6 예배 중의 찬양은 많은 유익이 있지만, 선율보다 진리 되신 그리스도에 집중되어야 한다.
7 예배 중에 거하시는 성령님의 임재를 갈망해야 한다.
8 이 땅에서의 예배는 앞으로 우리가 가게 될 새하늘과 새땅에서의 예배를 암시하지만, 그곳에서의 예배의 장엄함에 결코 비교할 수는 없다.

◆ 예배에 관해 논의하고 그룹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스터디 가이드’ 수록!
이 책의 각 장(chapter)으로부터 좀 더 깊은 유익을 얻고자 책의 말미에 ‘스터디 가이드’를 수록하였다. 이 스터디 가이드를 혼자서 활용할 수도 있고, 소그룹 모임이나 주일학교 공부 과정의 일부로, 혹은 다른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다.
각 장의 핵심 내용을 정리할 수 있으며, 몇 가지 질문에 대한 답을 숙고하다 보면 하나님을 예배하는 일에 대한 독자들의 생각뿐 아니라 행함과 실천까지 변화될 것이다.
예수님은 우리의 열성적인 노력이 아닌 하나님의 측량할 수 없는 은혜로 시작하는 예배를 보게 하신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자신이 참된 예배의 중심임을 나타내시지만, 우리의 많은 생각들은 개인의 기호, 정서적인 경험, 종교적 관습으로 인해 이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 예수님은 눈으로 볼 수 있는, 그저 일시적인 만족만 가져다주는 것들의 속박으로부터 우리를 자유롭게 하시며, 깊고 영원한 것으로 채우시는 보이지 않는 실재를 소개해 주신다.
-1. ‘어떤 예배자인가?’ 중에서(p. 39)

하나님을 예배하는 능력과 갈망은 하나님이 직접 우리에게 주시는 것이다. 하지만 선물에는 또 다른 일면이 있다. 우리를 인도하시고 예배를 가능하게 하는 과정에서 하나님이 자신을 계시하신다는 점이다. 그분은 우리에게 당신이 누구신지 말씀하신다.
-2. ‘은혜로 담대하게 예배함’ 중에서(p. 53)

잘못된 방향의 예배는 우상숭배다. 그것은 궁극적인 만족, 위로, 안위, 기쁨 등을 하나님 대신 다른 어떤 것에서 찾는 것이다. … 하나님의 자비하심을 찬미하는 대신 그분의 사랑을 받으려는 나의 노력만 장려하고 있었다. 하나님을 높이는 대신 나를 높였다. 그리고 너무나도 갈망하던 영광을 얻을 수 없게 되자 내 세상은 무너져 내렸다.
-3. ‘자신은 낮추고, 그분은 높임’ 중에서(p. 65~66)

회중 속에서 하나님께 감사하고, 하나님을 찬양하는 일은 좋은 생각 그 이상이다. 참된 예배자들은 이 일을 위해서 창조되었으며, 또한 하나님이 지상에서 하고 계신 주된 일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이지 않으면 함께하는 모임의 유익함뿐만 아니라 역사를 잊어버릴 수 있다.
-4. ‘모여 예배함’ 중에서(p. 92)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이 중요한 이유는 예수 그리스도가 하신 일과 그것이 왜 중요한지를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기 때문이다. 우리가 감사함으로 섬기는 것은 그리스도가 먼저 우리를 섬겼기 때문이다.
-5. ‘다른 이들을 세우는 예배’ 중에서(p. 123)

성경이 우리가 찬양하는 것을 응원하며, 하나님이 노래하신다는 사실을 아는 것과 우리가 어떻게 찬양해야 하는지를 아는 것은 별개의 문제다. 왜냐하면 우리는 부정하게 찬양할 수 있기 때문이다.
-6. ‘예배의 찬양’ 중에서(p. 132)

불평할 게 없는 모임은 매우 드물다. 그러나 참된 예배자들에게 문제는 언제나 생각과 감정과 의지 안에 있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찬미하는 일에 어떻게 응답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다.
-7. ‘더욱 찬양’ 중에서(p. 160)

참된 예배자들은 하나님의 임재에 대한 더 큰 이해와 하나님과의 만남 및 그분의 성품을 언제나 갈망할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의 축복과 현재의 체험에 더 감사할 수 있지만, 더욱 기도하고, 그분의 능력과 영광과 아름다움에 대한 더 큰 증거를 열망해야 한다. 또한 우리는 비록 성령의 활동을 조정할 순 없지만, 그것을 동경하고, 기대할 수 있으며, 성령이 역사하시도록 준비할 수 있다.
-8. ‘하나님의 임재’ 중에서(p. 179)
참된 예배자들은 언젠가 주 안에서 자랑하는 일 외에는 우리가 아무것도 하지 않으리라는 소망을 굳게 붙잡고 있다. 이 때문에 우리는 하나님을 예배하는 사람들 가운데서 우리 자신을 발견하는 것이 존재의 커다란 목적이라고 생각한다.
-9. ‘새하늘과 새땅에서의 예배’ 중에서(p. 209)
1. 어떤 예배자인가?
2. 은혜로 담대하게 예배함
3. 자신은 낮추고, 그분은 높임
4. 모여 예배함
5. 다른 이들을 세우는 예배
6. 예배의 찬양
7. 더욱 찬양
8. 하나님의 임재
9. 새하늘과 새땅에서의 예배

스터디 가이드
밥 코플린
Bob Kauflin
목사이자 음악가, 작곡가이다. Sovereign Grace Music의 디렉터로 섬기고 있다. 그의 다른 책, <워십 매터스(Worship Matters)>는 특별히 예배 인도자들에게 주는 메시지로 많은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 WorshipMatters 블로그를 운영하며, 예배의 본질 회복에 힘쓰고 있다.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세트 상품이 없습니다.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참된 예배자
저자밥 코플린
출판사더드림
크기(152*213)mm
쪽수268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출간일2018-06-20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0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0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밥 코플린) 신간 메일링   출판사(더드림)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단, 도서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0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내용이 상이할 경우에는
물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