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의 일터신학
상품평쓰기
상품평  
박근용
사물의 일터신학
닫기
일하면서 사는 것이 행복이지만, 때로는 일하는 것이 고단한 인생의 모습이기도 한다. 일하지 않고 살아간다는 것은 인생의 꿈일까. 결코 그렇지 않다. 사람들은 일을 해야만 삶의 보람을 느껴간다. 일은 삶의 의욕과 의미를 주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사람들을 만드시고 일하는 기쁨을 주셨다. 인간들은 참된 기쁨보다는 탐심과 욕심을 통해 일하는 기쁨을 잃게 되었고 일함으로 고통을 알게 된 것이다. 저자의 이 책은 일에 대한 올바른 신학을 정립했다. 우리의 일터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되는지 분명하게 정의해 주었다. 우리의 일터는 노동의 현장이지만 하나님이 허락하신 귀한 자리이다. 이 자리가 없다면 우리는 하나님께 영광 돌릴 자리가 많이 사라지게 된다. 주님은 우리에게 작은 일에 충성된 자에게 주신 축복을 말씀하고 있다. 나에게 주어진 일, 일터는 주님이 주신 것이다. 주님이 주시지 않으셨다면 우리는 모든 것을 잃게 된다. 주님께서 함께 하셨기에 우리에게 주어진 일의 축복을 누리는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성경인물을 만난다. 그들의 삶의 자리가 얼마나 중요한 자리였는지 살펴가게 한다. 성경인물들은 자신이 거한 자리에서 충성을 다했다. 이는 믿음의 사람들에게 갖는 성실함이다. 성실함이 없는 믿음은 가짜다. 성실하게 믿음생활하는 이들은 자신의 일터가 하나님의 자리임을 잊지 않는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모든 것은 하나님으로부터 시작되고 하나님으로 끝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생사화복을 주관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의 일터를 허락하시고 그곳에서 함께 하신다는 것이다. 일터는 믿음을 지키며, 믿음의 열매를 맺어가도록 하는 아름다운 장이다.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는 인생에게 모든 것을 견뎌갈 수 있도록 일터를 주신 것이다. 간단하게 우리는 생각해 본다. 땅에 씨만 뿌렸는데도 그곳에서 싹이 나고, 자라서 열매를 맺게 된다. 우리는 씨만 뿌렸지만 자라게 하신 분은 하나님이시라는 것이 분명해 지는 것이다. 우리에게 일터를 주시고 일하는 목적으로 깨닫게 된다면 우리는 일터에서 일하는 참된 만족과 기쁨을 누리며 살아가게 된다. 이 책을 통해 우리의 일터에 대한 정의를 바로 가질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저자의 책을 통해 우리는 일터가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놀라운 은혜의 장소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에게 주어진 일터에서 일하며 살아가는 것이 감사밖에 없음을 더욱 깨닫게 된다.

일하면서 사는 것이 행복이지만, 때로는 일하는 것이 고단한 인생의 모습이기도 한다. 일하지 않고 살아간다는 것은 인생의 꿈일까. 결코 그렇지 않다. 사람들은 일을 해야만 삶의 보람을 느껴간다. 일은 삶의 의욕과 의미를 주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사람들을 만드시고 일하는 기쁨을 주셨다. 인간들은 참된 기쁨보다는 탐심과 욕심을 통해 일하는 기쁨을 잃게 되었고 일함으로 고통을 알게 된 것이다.









저자의 이 책은 일에 대한 올바른 신학을 정립했다.




우리의 일터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되는지 분명하게 정의해 주었다.









우리의 일터는 노동의 현장이지만 하나님이 허락하신 귀한 자리이다. 이 자리가 없다면 우리는 하나님께 영광 돌릴 자리가 많이 사라지게 된다.









주님은 우리에게 작은 일에 충성된 자에게 주신 축복을 말씀하고 있다. 나에게 주어진 일, 일터는 주님이 주신 것이다. 주님이 주시지 않으셨다면 우리는 모든 것을 잃게 된다. 주님께서 함께 하셨기에 우리에게 주어진 일의 축복을 누리는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성경인물을 만난다. 그들의 삶의 자리가 얼마나 중요한 자리였는지 살펴가게 한다. 성경인물들은 자신이 거한 자리에서 충성을 다했다. 이는 믿음의 사람들에게 갖는 성실함이다. 성실함이 없는 믿음은 가짜다. 성실하게 믿음생활하는 이들은 자신의 일터가 하나님의 자리임을 잊지 않는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모든 것은 하나님으로부터 시작되고 하나님으로 끝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생사화복을 주관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의 일터를 허락하시고 그곳에서 함께 하신다는 것이다. 일터는 믿음을 지키며, 믿음의 열매를 맺어가도록 하는 아름다운 장이다.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는 인생에게 모든 것을 견뎌갈 수 있도록 일터를 주신 것이다.









간단하게 우리는 생각해 본다. 땅에 씨만 뿌렸는데도 그곳에서 싹이 나고, 자라서 열매를 맺게 된다. 우리는 씨만 뿌렸지만 자라게 하신 분은 하나님이시라는 것이 분명해 지는 것이다.


우리에게 일터를 주시고 일하는 목적으로 깨닫게 된다면 우리는 일터에서 일하는 참된 만족과 기쁨을 누리며 살아가게 된다. 이 책을 통해 우리의 일터에 대한 정의를 바로 가질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저자의 책을 통해 우리는 일터가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놀라운 은혜의 장소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에게 주어진 일터에서 일하며 살아가는 것이 감사밖에 없음을 더욱 깨닫게 된다.

(작성일 2020.02.02)
김명석
사물의 일터신학 : Paul
닫기
사물의 일터신학 : Paul책의 표지는 누군가 시계를 들고 열심히 뛰는 듯 한 그림과 일정표에 커다란 연필로 무언가 체크하고 있는 그림 그리고 자신의 키보다 더 큰 연필로 무엇인가 기록하고 있는 듯한 그림 세 개를 제공한다. 제목 위에는 “무엇으로 · 일하고 · 무엇으로 · 살아가는가?”라는 질문과 함께 하단에는 지금 “당신이 서 있는 곳은 어디이며, 당신의 인생은 어떤 방향으로 가고 있는가?” 그리고 “당신 손에 들린 사물은, 그 의미는 무엇인가?”라는 두 질문을 하고 있다. 저자는 프롤로그를 통해 “그동안 나는 직장인들과 말씀을 나누고 글을 쓰면서 주로 사람에게 관심을 가졌는데, 어느 순간 사람과 관련해서 사물이 눈에 들어왔다”고 설명한다. 왜냐하면 “성경 속 사람들은 사물을 가지고 일했기” 때문이다. 사물들은 주로 일하는 도구였으며 그 사물 속에 신학이 담겨 있는 것이 보였다고 저자는 설명한다. 이 책이 재밌는 이유는 성경에 등장하는 사물을 통해 당시 배경을 짐작하게 하고, 하나님께서 사물들을 통해 어떻게 역사하시는지 추적해보기 때문이다. 성경은 입체적인 말씀이다. 단지 문자적으로 죽어있는 말씀이 결코 아니고 성경의 사물을 통해 얼마든지 그 상황을 재현할 수 있다는 재미가 있다. 물론 그렇게 재현하는 것이 결코 쉬운 문제는 아니다. 왜냐하면 21세기의 판단력으로 지금부터 최소 2천 년 전의 상황을 재현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기 때문이다. 이 책은 우리에게 일상에서 일하는 것에 중요함도 함께 설명해주고 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사람들이 부름을 받는 장소가 대부분 일상에서 일하는 상황에서 부름을 받기 때문이다. 만약 하나님의 사람이 자신이 일하는 장소에서 일을 하고 있지 않았다면 부름을 받지 못했을까? 그렇지는 않았을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추척 하시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하는 상황에서 부름을 받은 사람들을 볼 때 어쩌면 하나님께서는 일하는 사람들에게 일을 맡겨주시는 하나님이라고 생각해도 무리는 아닐 것 같다. 하나님께서는 결코 하나님의 사역을 중단하시지 않는다. 그리고 하나님 홀로 사역을 이뤄나가시지도 않는다. 그러므로 우리는 일하는 상황에서 부름 받는 주님의 사람들을 보며 얼마나 일상의 삶과 일이 중요한지 다시 한 번 깨닫게 된다. 책을 보면서 하나님의 사람들을 대표하는 사물들이 있다는 것을 새삼 다시 느끼게 되었다. 다양한 사물들이 등장하고 있는데 과연 나의 삶에는 어떤 사물이 대표적인 상징적 사물이 될 까 생각해보게 되는 시간이었다. 주님께 칭찬받는 삶, 그리고 쓰임 받는 삶, 그리고 사물과 함께 평생 하나님의 나라를 만들어가는 삶이 되길 소망해보게 되는 시간이었다. 저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사물의 일터신학 : Paul

책의 표지는 누군가 시계를 들고 열심히 뛰는 듯 한 그림과 일정표에 커다란 연필로 무언가 체크하고 있는 그림 그리고 자신의 키보다 더 큰 연필로 무엇인가 기록하고 있는 듯한 그림 세 개를 제공한다. 제목 위에는 “무엇으로 · 일하고 · 무엇으로 · 살아가는가?”라는 질문과 함께 하단에는 지금 “당신이 서 있는 곳은 어디이며, 당신의 인생은 어떤 방향으로 가고 있는가?” 그리고 “당신 손에 들린 사물은, 그 의미는 무엇인가?”라는 두 질문을 하고 있다.


저자는 프롤로그를 통해 “그동안 나는 직장인들과 말씀을 나누고 글을 쓰면서 주로 사람에게 관심을 가졌는데, 어느 순간 사람과 관련해서 사물이 눈에 들어왔다”고 설명한다. 왜냐하면 “성경 속 사람들은 사물을 가지고 일했기” 때문이다. 사물들은 주로 일하는 도구였으며 그 사물 속에 신학이 담겨 있는 것이 보였다고 저자는 설명한다.


이 책이 재밌는 이유는 성경에 등장하는 사물을 통해 당시 배경을 짐작하게 하고, 하나님께서 사물들을 통해 어떻게 역사하시는지 추적해보기 때문이다. 성경은 입체적인 말씀이다. 단지 문자적으로 죽어있는 말씀이 결코 아니고 성경의 사물을 통해 얼마든지 그 상황을 재현할 수 있다는 재미가 있다. 물론 그렇게 재현하는 것이 결코 쉬운 문제는 아니다. 왜냐하면 21세기의 판단력으로 지금부터 최소 2천 년 전의 상황을 재현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기 때문이다.


이 책은 우리에게 일상에서 일하는 것에 중요함도 함께 설명해주고 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사람들이 부름을 받는 장소가 대부분 일상에서 일하는 상황에서 부름을 받기 때문이다. 만약 하나님의 사람이 자신이 일하는 장소에서 일을 하고 있지 않았다면 부름을 받지 못했을까? 그렇지는 않았을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추척 하시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하는 상황에서 부름을 받은 사람들을 볼 때 어쩌면 하나님께서는 일하는 사람들에게 일을 맡겨주시는 하나님이라고 생각해도 무리는 아닐 것 같다. 하나님께서는 결코 하나님의 사역을 중단하시지 않는다. 그리고 하나님 홀로 사역을 이뤄나가시지도 않는다. 그러므로 우리는 일하는 상황에서 부름 받는 주님의 사람들을 보며 얼마나 일상의 삶과 일이 중요한지 다시 한 번 깨닫게 된다.


책을 보면서 하나님의 사람들을 대표하는 사물들이 있다는 것을 새삼 다시 느끼게 되었다. 다양한 사물들이 등장하고 있는데 과연 나의 삶에는 어떤 사물이 대표적인 상징적 사물이 될 까 생각해보게 되는 시간이었다. 주님께 칭찬받는 삶, 그리고 쓰임 받는 삶, 그리고 사물과 함께 평생 하나님의 나라를 만들어가는 삶이 되길 소망해보게 되는 시간이었다. 저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작성일 2019.12.14)
박상진
사물의 일터신학
닫기
하나님은 우리를 독특한 삶의 자리에 있게 하셨다. 모든 사람들이 처한 상황과 환경이 다르다. 이 세상에 똑같은 사람도 없을 뿐만 아니라 똑같은 환경에 있는 사람들도 없다. 사람들 모두가 제각각 자신의 삶을 살아간다는 말이다. 그러기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는 독특함이 있고, 그러한 삶의 자리에서 하나님을 만나고 섬기게 된다. 오늘 나의 삶의 자리에서 하나님이 부르시고 쓰시고자 하시는 것은 무엇인가? 를 생각해 본다.사물의 일터신학은 신선하고 독특하다. 사람에게 초점을 맞추지 않고, 사람들이 가지고 있었던 사물에 초점을 맞추어 그들의 독특함과 특별함을 통해서 어떻게 하나님께 쓰임 받았는지를 생각해 보게 하는 책이다. 책을 읽으면서 다양하게 하나님께 쓰임받은 사람들에게 다양한 사물들이 있었다는 것을 새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그들의 삶의 자리에게 자신들에게 주어진 것을 가지고 하나님을 섬기고, 하나님의 일을 했던 것들을 보면서 나에게도 그런 것들이 무엇이 있는지를 생각해 보기도 하였다. 이 책은 소명의 일터신학, 왜 일하는가? 직업의 일터 신학, 어떻게 일하는가? 관계의 일터신학 누구와 일하는가? 성공의 일터신학 일하는 목적이 무엇인가? 를 통해서 우리의 삶의 현장에서 어떻게 하나님을 섬겨야 하는지를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우리 나라 사람들은 일을 경시하는 풍조가 있는데, 결코 일하는 것이 경시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왜 일하는지, 어떻게 일하는지, 누구와 일하고, 일하는 목적이 무엇인지를 통해서 자신의 일터를 점검해 보고, 다시 재정립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될 것이다. 하나님의 사람들에게 주어졌던 사물을 통해서 그들이 어떻게 하나님을 섬기고, 어떻게 하나님의 역사를 이루었는지를 그들의 사물을 통해서 살펴볼 때 신선함과 새로움을 보게 될 것이다. 그들이 가진 사물과 오늘 우리가 소유한 사물이 다르듯이 오늘 우리의 일터에서 우리가 가진 사물로 어떻게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을 것인지를 고민하고, 더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것이 없어도 좋다. 나에게 주어진 것을 가지고, 그것을 통해서 명확한 하나님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살아가면 된다. 자신의 일터를 통해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 싶은 하나님의 사람들에게 귀한 깨달음과 도전을 줄 책이 될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를 독특한 삶의 자리에 있게 하셨다. 모든 사람들이 처한 상황과 환경이 다르다. 이 세상에 똑같은 사람도 없을 뿐만 아니라 똑같은 환경에 있는 사람들도 없다. 사람들 모두가 제각각 자신의 삶을 살아간다는 말이다. 그러기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는 독특함이 있고, 그러한 삶의 자리에서 하나님을 만나고 섬기게 된다. 오늘 나의 삶의 자리에서 하나님이 부르시고 쓰시고자 하시는 것은 무엇인가? 를 생각해 본다.

사물의 일터신학은 신선하고 독특하다. 사람에게 초점을 맞추지 않고, 사람들이 가지고 있었던 사물에 초점을 맞추어 그들의 독특함과 특별함을 통해서 어떻게 하나님께 쓰임 받았는지를 생각해 보게 하는 책이다. 책을 읽으면서 다양하게 하나님께 쓰임받은 사람들에게 다양한 사물들이 있었다는 것을 새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그들의 삶의 자리에게 자신들에게 주어진 것을 가지고 하나님을 섬기고, 하나님의 일을 했던 것들을 보면서 나에게도 그런 것들이 무엇이 있는지를 생각해 보기도 하였다.

이 책은 소명의 일터신학, 왜 일하는가? 직업의 일터 신학, 어떻게 일하는가? 관계의 일터신학 누구와 일하는가? 성공의 일터신학 일하는 목적이 무엇인가? 를 통해서 우리의 삶의 현장에서 어떻게 하나님을 섬겨야 하는지를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우리 나라 사람들은 일을 경시하는 풍조가 있는데, 결코 일하는 것이 경시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왜 일하는지, 어떻게 일하는지, 누구와 일하고, 일하는 목적이 무엇인지를 통해서 자신의 일터를 점검해 보고, 다시 재정립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될 것이다. 하나님의 사람들에게 주어졌던 사물을 통해서 그들이 어떻게 하나님을 섬기고, 어떻게 하나님의 역사를 이루었는지를 그들의 사물을 통해서 살펴볼 때 신선함과 새로움을 보게 될 것이다. 그들이 가진 사물과 오늘 우리가 소유한 사물이 다르듯이 오늘 우리의 일터에서 우리가 가진 사물로 어떻게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을 것인지를 고민하고, 더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것이 없어도 좋다. 나에게 주어진 것을 가지고, 그것을 통해서 명확한 하나님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살아가면 된다. 자신의 일터를 통해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 싶은 하나님의 사람들에게 귀한 깨달음과 도전을 줄 책이 될 것이다.
(작성일 2019.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