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어린이 미니서재  새신자선물  성경주석  골라담기LIST  농어촌교회장터
  •  
  •  
  •  
  •  
 
롬팔이팔 EP.55 - 이경림 세움 대표
나누고 싶은 곳을 찾는 분들 꼭 보세요!!




성경에는 우리 주변에 있는 약자들을 도우라는 메시지가 많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고아와 과부에 대한 이야기가 많은데요. 부모가 있지만 없는 것과도 같은 아이들이 바로 범죄로 감옥에 수용되어 있는 부모의 자녀들입니다. 범죄자의 자녀라는 프레임 때문에 아이들 스스로 주변에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는 것이 쉽지 않은 탓에, 부모에게 한번 버림받고 사회에서 또 다시 버림받는 아이들이 많은 현실입니다.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소외되고 숨겨진 아이들을 향한 주님의 마음이 궁금하신 분들은 이경림 대표와 함께 한 롬팔이팔 인터뷰 영상을 꼭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이경림 세움 대표
기막힌 웅덩이와 수렁에 빠진 아이들을 세우고 안아주는 사람. 달동네 아이들을 위한 공부방을 시작으로 부스러기사랑나눔회에서 23년간 빈곤아동과 함께해왔다. 지극히 작은 한 사람을 섬기기 위해 2015년 1월 사단법인 아동복지실천회 ‘세움’을 설립해 누구도 관심을 기울이지 않은 숨겨진 피해자인 ‘수용자 자녀’의 기댈 어깨가 되어주고 있다. 쉽지 않은 길이지만 누군가는 꼭 해야 할 이 일을 통해 수용자 자녀가 당당하게 사는 세상을 꿈꾼다.
이 책은 ‘한 아이를 세우고 안아주는 것이 곧 주님을 영접하는 일’이라는 주님의 말씀에 따라 한 아이를 섬겼을 때 하나님이 놀랍게 인도해주신 과정과 남몰래 눈물짓던 아이들에게 깃든 작은 희망을 이야기한다. 이 책을 통해 하나님의 한없이 기다리시는 사랑과 낮은 곳에 임하시는 그분의 은혜를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교도소 내 아동친화적 가족 접견실을 만든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 사회혁신 체인지메이커’에 선정되었고, 세움은 제24회 서울지방변호사회 ‘시민인권상’을 수상했다. 현재 법무부 교정본부 ‘수용자 자녀 인권 보호를 위한 TF’ 현장 자문위원으로 수용자 자녀 지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강남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건국대학교 행정대학원 사회복지학과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부스러기사랑나눔회 상임이사를 역임하였고 현재 세움의 상임이사로 있다. 저서로 《예쁘지 않은 꽃은 없다》(규장)가 있고, 역서로 《아들이 사람을 죽였습니다》(이너북스)가 있다.
세움 www.iseum.or.kr / seum@iseum.or.kr


다른 롬팔이팔 인터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