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어린이 미니서재  새신자선물  성경주석  골라담기LIST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시편 연구 II(42:1-89:52) 은혜와 영광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저자 : 안오순  |  출판사 : 도서출판 사무엘
발행일 : 2024-03-03  |  (152*225)mm 499p  |  979-11-986697-1-1
  • 판매가 : 23,000원20,700원 (10.0%, 2,300원↓)
  • 적립금 : 1,150원 (5.0%)
  • 배송비 : 무료배송
  • 지금 결제하면 07월22일 월요일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5 페이지]
● 본문이 말하는 ‘그 메시지’ 찾고자
● ‘그 메시지’를 오늘 우리에게 적실하게 적용
● ‘석의(exegesis)’와 ‘적용(application)’을 살리는 시편 연구의 정수


[출판사 책 소개]


시편을 공부하면서 언제나 두 가지를 마음에 품었습니다. 첫째는, 본문이 말하는 ‘그 메시지’를 찾고자 했습니다. 둘째는, ‘그 메시지’를 오늘 우리에게 적실하게 적용하려고 했습니다. 오늘의 사역 현장에서 가장 안타까운 점은 신학과 목회 현장에서의 주파수가 다르고, 본문과 설교의 주파수가 다르고, 설교와 청중의 삶 사이의 주파수가 다르다는 데 있습니다. 그것은 ‘본문을 잃어버린 설교’이면서 ‘청중을 잃어버린 설교’입니다.
따라서 설교자가 전해야 하는 ‘성경 본문(text)’과 그 본문을 들어야 하는 ‘청중(context)’이라는 두 개의 기둥을 살리려고 애썼습니다. 여기에 덧붙여서 대체할 수 없는 예수님의 정체성과 교회 공동체성을 드러내고자 했습니다. 설교자가 ‘석의(exegesis)’와 ‘적용(application)’이라는 설교의 두 기둥을 균형 잡으면 잡을수록 우리 교회는 양 떼가 뛰노는 푸른 초장으로 변화할 겁니다.
01
하나님을 희망하라

말씀 시편 42:1-43:5
요절 시편 42:5
찬송 95장, 484장


1. 시인은 하나님을 찾기에 어느 정도 갈급합니까(42:1)? 그는 하나님을 왜 그렇게 갈망합니까(2)? 사람들은 시인에게 무슨 말을 했습니까(3)? 그때 그는 무엇을 기억합니까(4)?

42편~72편은 시편의 제2권이다.
42편: (고라 자손의 교훈시. 성가대 지휘자를 따라 부른 노래, To the choirmaster. A Maskil of the Sons of Korah)
“고라” - 레위의 증손이다(민 16:1). 고라 자손은 다윗 시대에는 성가대였고(대상 6:31, 37), 성전 문지기였다(대상 26:1). 아론계 제사장은 성전에서 희생 제사와 제의적 직무를 수행했다. 고라 자손은 그 밖의 다른 일을 했다. “교훈(Maskil)” - ‘음악이나 예전의 용어’이다. “성가대 지휘자” - ‘뛰어나다.’ ‘지휘자로 활동한다.’이다.
42편과 43편을 하나의 시, ‘하나의 문학 단위’로 생각한다. 같은 후렴(42:5, 11; 43:5), 같은 어휘, 그리고 같은 표현(42:9; 43:2)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 시편은 희망과 절망, 그리고 믿음의 확신을 포함하는 개인 탄원(Lament) 시이다. 그 배경은 첫째로, 하나님과 성전에 대한 그리움이다. 시인은 성전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다. 그는 성전에 가지 못하고, 하나님을 만나지 못함을 안타까워했다. 둘째로, 시인은 병에 걸려 하나님의 구원을 갈망했다. 그는 병으로 하나님한테서 멀리 떨어졌다고 여겨 낙심했다. 하지만 그는 하나님께 희망을 두고 그분을 갈망한다.

42:1, “하나님이여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같이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니이다”
“하나님이여”(!yhiOla>, 'elohim) - ‘하나님’이다. 1편~41편에서는 ‘여호와(hwhy, yhwh)’라는 단어를 주로 사용했다. 42편과 43편에서는 ‘하나님’이 주로 등장한다.
“사슴이” - ‘사슴’, ‘수사슴’이다. ‘암사슴’(여성)으로 읽는다. 동사 “갈급함같이”가 여성이고, “내 영혼이” 여성이기 때문이다. 사슴은 희생제물로 사용하지는 않았으나 정결한 동물에 속했다. “시냇물을” - 철철 넘쳐흐르는 물이 아니라, 바닥을 따라 흐를 듯 말 듯 흐르는 가는 물줄기이다. 하지만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 물이다. 물은 생명의 표상이다. “찾기에” - ‘~위에’이다. “갈급함같이” - ‘간절히 바란다.’(칼 미완료)이다. 목마른 암사슴은 물을 간절하게 찾는다. 물을 찾지 못하는 암사슴의 생명은 위협을 느끼며 불안하고 초조해한다. 심한 가뭄으로 물이 부족한 상태에서 시냇물은 암사슴에게 그 자체로 생명을 뜻한다.
이처럼 시인은 누구를 찾는가? “내 영혼이” - ‘영혼’(여성)이다. “주를 찾기에” - ‘~안으로’이다. “갈급하니이다” - ‘간절히 바란다.’(칼 미완료)이다. 시인은 하나님을 몹시 원하는 마음을 암사슴의 갈증으로 표현한다. 시인은 하나님을 절대적으로 필요로 한다.
그는 왜 하나님을 그렇게 갈망하는가?

2, “내 영혼이 하나님 곧 살아 계시는 하나님을 갈망하나니 내가 어느 때에 나아가서 하나님의 얼굴을 뵈올까”
“하나님”(!yhiOla, 'elohim) - ‘하나님’이다. “살아 계시는” - ‘살아있는’이다. “하나님”(la, 'el) - ‘하나님’, ‘강한 자(mighty one)’이다. “갈망하나니” - ‘목마르다.’(칼 완료)이다. 시인은 하나님에 대한 애타는 그리움을 목마름으로 표현했다.
그는 왜 그렇게 갈망하는가? “나아가서” - ‘간다.’(칼 미완료)이다. “하나님”(!yhiOla, 'elohim) - ‘하나님’이다. “얼굴을” - ‘얼굴’이다. “뵈올까” - ‘바라본다.’(니팔 미완료)이다. ‘하나님의 얼굴 앞에 언제 보이게 됩니까?’, ‘내가 언제 와서 하나님 앞에 나타날까?’라는 뜻이다. 그는 하나님의 얼굴을 보려고 한다. 그런데 사람은 하나님의 얼굴을 직접 볼 수 없다(출 33:20). 그래서 ‘언제 보이게 됩니까?’라고 묻는다. 시인이 갈망하는 바는 하나님의 얼굴을 뵙는 일이다. 그것은 하나님이 계시는 성전의 지성소에 나아감을 뜻한다.
왜 그는 지성소에 나가려고 하는가? 하나님을 만나서 예배하려고 한다. 성전 예배는 역동적이며 경외감을 일으킨다. 예배자는 나팔과 비파, 수금, 소고로 하나님을 찬양했다. 춤과 현악, 퉁소, 큰 소리 나는 제금으로 찬양했다. 성전은 생명의 샘이다. 지성소에는 하나님이 있으시고, 그곳에서는 생명의 샘이 솟아난다(시 36:9). 따라서 성전에서 하나님을 만나서 예배함은 생명을 소유함이다. 반면 성전에서 멀어짐은 생명의 샘에서 멀어짐이다. 그것은 곧 죽음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시인에게 무슨 말을 했는가?

3, “사람들이 종일 내게 하는 말이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뇨 하오니 내 눈물이 주야로 내 음식이 되었도다”
“(사람들이)” - 시인의 원수이다. “하는 말이” - ‘말한다.’(부정사)이다.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뇨” - ‘너의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이다. ‘너를 도우실 하나님은 없다.’ ‘하나님은 너를 버리셨다.’라는 뜻이다. 시인이 그런 현실에 놓인 이유는 하나님께서 그에게 아무 일도 하지 않으신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원수는 하나님의 존재와 능력에 관해 조롱했다. 그리고 시인에게 회의를 심었다. 원수의 말은 시인의 믿음을 흔들고, 하나님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흔들었다.
“내 눈물이” - 매우 깊은 슬픔과 고통을 묘사한다. “주야로” - ‘계속해서’이다. “음식이” - ‘빵’이다. “되었도다” - ‘~이 일어난다.’(칼 완료)이다. 하나님이 함께하시지 않음은 눈물이고, 그 눈물은 빵이 되었다. 그는 원수가 자기에게 했던 그 말을 하나님께 한다. “나의 하나님은 어디에 계시는가?”
그때 그는 무엇을 기억하는가?

4, “내가 전에 성일을 지키는 무리와 동행하여 기쁨과 감사의 소리를 내며 그들을 하나님의 집으로 인도하였더니 이제 이 일을 기억하고 내 마음이 상하는도다”
“전에 성일을 지키는” - ‘거룩한 절기를 지킨다.’(칼 분사)이다. “무리와” - ‘군중’이다. 시인과 함께 신앙생활을 한 동료, 공동체이다. “동행하여” - ‘옆을 지난다.’(칼 미완료)이다. “소리를 내며” - ‘목소리’이다. “하나님의 집” - ‘성전’이다. 시인이 그리워하는 곳이다. “인도하였더니” - ‘천천히 움직인다.’(히트파엘 미완료)이다. “이제 이 일을” - ‘이것들’이다. “기억하고” - ‘생각한다.’(칼 미완료)이다.
그는 무엇을 기억하는가? 그는 성전 순례, 축제 행사, 구원 역사에서의 하나님의 승리를 기억한다. 그는 전에 축제 행사에 참여한 사람과 함께 했던 그 시절을 그리워한다. 순례자는 1년에 세 번-유월절(Passover), 초실절(Firstfruits), 그리고 초막절(Tabernacles)에 예루살렘 성전으로 모였다. 성전에서 하나님께 예물을 직접 드리며 기뻐했다. 시인은 그때를 기억한다.
그의 현재는 어떠한가? “상하는도다” - ‘쏟는다.’(칼 미완료)이다. ‘복받쳐 오른다.’라는 뜻이다. 그는 억눌렀던 감정을 쏟아 낸다.

2. 시인은 자신에게 무엇을 말합니까(5a)? 그는 왜 그렇게 말합니까(5b)? 그가 하나님께 희망을 두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가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내 영혼아” - ‘영혼’이다. 시인 자신을 뜻한다. 시인은 자신과 대화한다. “낙심하며” - ‘구부린다.’(히트폴렐 미완료)이다. “왜 그렇게 낙심하는가?” “불안해하는가” - ‘불안하다.’(칼 미완료)이다. 시인은 하나님의 성전에 가지 못해서 낙심하고 불안해한다. 그는 하나님의 얼굴을 정말로 보고 싶은데 그럴 수 없는 현실로 낙심하고 불안해한다.
그런 중에도 그는 스스로에 무엇을 말하는가? “소망을 두라” - ‘기다린다.’(히필 명령)이다. “하나님을 희망하라(Hope in God, ESV)!” 그는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라고 물었던 사람에게 “하나님을 희망한다.”라고 대답한다.
왜 그는 그렇게 말하는가? “(왜냐하면)” - 이유를 설명한다. “그가 나타나” - ‘얼굴’이다.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 ‘구원’이다.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는 ‘내 얼굴의 구원’이다. “여전히” - ‘여전히’이다. “찬송하리로다” - ‘찬양한다.’(히필 미완료)이다. ‘나는 다시 그분을 찬양할 것이다.’라는 뜻이다. ‘그분’은 ‘내 얼굴의 구원’이시다.
시인이 하나님께 희망을 두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분이 ‘내 얼굴의 구원’이시기 때문입니다. 시인은 그분이 구원하실 줄 믿기에 그분을 찬양한다. 희망과 찬양은 믿음에서 왔다. 믿음과 의심은 동전의 양면과 같다. 믿음이 떠오르면 의심이 가라앉지만, 의심이 떠오르면 믿음이 가라앉는다. 믿음이 흔들리기도 하지만, 그 흔들림 안에 희망이 있다. 그 희망에서 믿음이 다시 싹튼다.
시인이 희망하는 바는 무엇인가? 첫째로, 성전에 가서 하나님을 만나는 일이다. 그는 지금 성전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있다. 성전에 가지 못하고 하나님을 만나지 못하므로 낙심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런 중에도 그는 하나님께 희망을 둔다.
둘째로, 병에서 치료받는 일이다. 사람은 늙거나 병이 심하면 삶의 의지를 잃는다. 낙심하기 쉽다. 그러나 시인은 스스로 나무란다. “왜 낙심하느냐?” 그는 생각의 전환을 요구한다. 희망은 하나님 구원의 행동을 기다리는 것이다.

3. 그런데도 시인은 어떤 상황에 있습니까(6)? 주님은 어떻게 반응했습니까(7)? 여호와는 그에게 무엇을 하십니까(8)?

6,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내 하나님이여”(!yhiOla>, 'elohim) - ‘하나님’이다. “낙심이 되므로” - ‘구부린다.’(히트폴렐 미완료)이다. 시인은 희망을 묵상했음에도 아직은 낙심하고 있다. 하나님한테서 멀어졌기 때문이다. 그는 하나님과의 분리 불안을 느낀다.
그러므로 그는 무엇을 하는가? “요단” - 팔레스타인에서 가장 크고 가장 유명한 강이다. 그 물은 디베랴(갈릴리) 호수로 들어가고, 마침내 염해로 흘러든다. “헤르몬” - ‘헤르몬산’이다. 요르단 계곡 상부인 헤르몬 산맥의 봉우리는 해발 9,000피트(약 2,700m)에 이른다. “미살” - ‘작은’을 뜻하는데, 헤르몬 가까이에 있다. 이 세 지역은 요단강 수원지이다. 이 지역은 예루살렘 성전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다. “주를 기억하나이다” - ‘생각한다.’(칼 미완료)이다. 시인은 그곳에서 하나님을 생각한다.
주님은 어떻게 반응했는가?

7,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주의 폭포” - ‘분출구’이다. ‘깊은 바다’, ‘물결’ 등이다. “깊은 바다가” - ‘바다들’이다. “부르며” - ‘부른다.’(칼 분사)이다. “파도와” - ‘부서짐’이다. “물결이” - ‘물결’이다. 물은 생명이면서 동시에 죽음이다. “휩쓸었나이다” - ‘가져간다.’(칼 완료)이다. 사람은 폭포, 깊은 바다, 파도, 물결 등을 통제할 수 없다. 그것은 혼돈의 세력을 상징한다. 시인의 고통과 불행을 묘사한다.
‘시냇물을 찾는 것’과 시인의 ‘눈물’이 ‘폭포’, ‘깊은 바다’, ‘파도’, ‘물결’로 대체했다. 시인은 필사적으로 물을 찾지만, 그 물은 생명을 주는 물이 아니라 파괴하는 물이다. 하나님은 생명을 파괴하는 무서운 물을 보내신다. 시인의 생명을 쥐고 계신 하나님은 그에게 죽음도 주시는 분이다. 시인은 자기가 겪는 고통을 하나님께서 주셨다고 믿는다.
여호와는 무엇을 하시는가?

8, “낮에는 여호와께서 그의 인자하심을 베푸시고 밤에는 그의 찬송이 내게 있어 생명의 하나님께 기도하리로다”
“여호와께서”(hwhy, yhwh) - ‘여호와(Yahweh)’이다. “그의 인자하심을”(dsej, hesed) - ‘한결같은 사랑’이다. “베푸시고” - ‘명령한다.’(피엘 미완료)이다. 낮에는 여호와께서 사랑을 베푸신다. “그의 찬송이” - ‘노래’이다. “내게 있어” - ‘~와 함께’이다. 밤에는 찬송으로 그를 채우신다. “생명” - ‘살아 있는’이다. “기도하리로다” - ‘기도’이다. 그는 그분께 기도한다.
제2권

01, 하나님을 희망하라(42:1-43:5) 1
02, 우리를 구원하소서(44:1-26) 13
03, 주님의 보좌는 영원하며(45:1-17) 26
04, 만군의 여호와께서 함께하신다(46:1-11) 36
05, 큰 왕이신 여호와(47:1-9) 44
06, 시온, 하나님의 도성(48:1-14) 51
07, 재물을 의지하는 자의 어리석음(49:1-20) 60
08, 감사로 제사를 지내며(50:1-23) 71
09, 정한 마음을 창조하시고(51:1-19) 83
10, 인자하심을 영원히 의지하리로다(52:1-9) 94
11, 어리석은 사람은(53:1-6) 101
12, 나를 돕는 분(54:1-7) 108
13, 네 짐을 여호와께 맡겨라(55:1-23) 114
14, 내가 하나님을 의지하고(56:1-13) 125
15, 굳건한 마음(57:1-11) 134
16, 심판하시는 하나님이 계신다(58:1-11) 141
17, 나의 힘이시여(59:1-17) 148
18, 우리를 도와주소서(60:1-12) 157
19, 나보다 높은 바위(61:1-8) 166
20, 하나님만 바람이여(62:1-12) 172
21, 내 영혼이 주를 갈망하며(63:1-11) 180
22, 다 자랑하리로다(64:1-10) 187
23, 은혜의 하나님, 영광의 하나님(65:1-13) 193
24, 하나님을 찬송하리로다(66:1-20) 200
25, 모든 끝이 하나님을 경외하리로다(67:1-7) 210
26, 하나님이 일어나시니(68:1-35) 216
27, 주의 집을 위하는 열성(69:1-36) 231
28, 나에게 서두르소서(70:1-5) 246
29, 백발 성도의 믿음(71:1-24) 251
30, 왕의 이름이 영구함이여(72:1-20) 262

제3권
31, 성소에 들어갈 때에야(73:1-28) 271
32, 하나님이여, 일어나소서(74:1-23) 283
33, 바르게 심판하시는 하나님(75:1-10) 294
34, 누가 주님 앞에 설 수 있습니까(76:1-12) 300
35, 양 떼 같이 인도하셨나이다(77:1-20) 307
36, 다음 세대에 알리라(78:1-39) 316
37, 기억하라(78:40-72) 331
38, 언제까지죠(79:1-13) 342
39, 우리를 돌이키소서(80:1-19) 350
40, 들으라(81:1-16) 359
41, 신들을 재판하시는 하나님(82:1-8) 368
42, 지존자로 알게 하소서(83:1-18) 373
43, 여호와의 궁정을 사모하여(84:1-12) 382
44, 우리를 돌이키소서(85:1-13) 389
45, 은총의 표적을 보이소서(86:1-17) 396
46, 시온에서 났나니(87:1-7) 405
47, 오직 주님께 부르짖었사오니(88:1-18) 411
48, 인자와 성실의 하나님(89:1-37) 420
49, 여호와여 언제까지니이까(89:38-52) 434

참고서 441
안오순
교회의 중심은 성경입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구원 사역에서 유일한 길입니다. 성경은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여전히 영혼을 구원하고 교회를 바르게 세우며, 성도를 양육하기 위해 오늘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성경 본문이 말하는 ‘그 메시지’를 찾아서 ‘그 메시지’를 오늘의 청중에게 적실하게 적용하는 일에 힘쓰고 있습니다. 설교자가 전해야 하는 ‘성경 본문(text)’과 그 본문을 들어야 하는 ‘청중(context)’이라는 두 개의 기둥을 살리려고 애썼습니다. 여기에 덧붙여서 대체할 수 없는 예수님의 정체성과 교회 공동체성을 드러내고자 했습니다.
너무나 당연한 말이지만, 모든 목회자는 물론이고 성도도 본문이 말하는 그 메시지를 바르게 알고자 합니다. 본서는 그 일에 도움을 줍니다.
단국대학을 졸업하고, 총신대 신학대학원(M.Div.), 총신대 일반대학원(Th.M.), 그리고 백석대 기독교전문대학원에서 Th.D.in ministry와 Ph.D.과정에서 각각 설교학을 공부하고 각각 학위 논문을 썼습니다.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J. M. 플래니건(Flanigan),매튜 에마디,안오순,김영봉,김영민 / 갓피플몰
가격: 127,000원→114,300원
J. M. 플래니건(Flanigan) / 전도출판사
가격: 22,000원→19,800원
매튜 에마디 / 부흥과개혁사
가격: 24,000원→21,600원
안오순 / 도서출판 사무엘
가격: 23,000원→20,700원
안오순 / 도서출판 사무엘
가격: 18,000원→16,200원
김영봉 / IVP
가격: 29,000원→26,100원
김영민 / CLC(기독교문서선교회)
가격: 11,000원→9,900원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시편 연구 II(42:1-89:52) 은혜와 영광
저자안오순
출판사도서출판 사무엘
크기(152*225)mm
쪽수499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발행일2024-03-03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한진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5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8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안오순) 신간 메일링   출판사(도서출판 사무엘)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한진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8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상이할 경우에는 문제점 발견 후 30일(단, 수령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