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어린이 미니서재  새신자선물  해외원서  도서대량주문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이 책을 먹으라   성경 낭송에 관한 신학적, 목회적, 선교적 이해와 모델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발행일 : 2020-07-30  |  (153*225)mm 420p  |  979-11-960521-8-8
  • 판매가 : 20,000원18,000원 (10.0%, 2,000원↓)
  • 적립금 : 0원 (0.0%)
  • 배송비 : 무료배송
  • 지금 결제하면 내일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22 페이지]
필자(주해홍)는 한국교회와 전 세계 교회가 더 왕성한 말씀 읽기 운동으로 일어나야 한다는 취지로 2009년 에스라 성경통독 사역원(Ezra Bible Reading Ministry)을 설립했습니다. 10년 넘게 필자는 오랫동안 지역교회에서 성경통독을 가르치고 인도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출간한 “90일 통큰통독”(도서출판 에스라)을 보급하고 지역교회와 성도들의 성경통독을 장려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이 사역의 일환으로 2019년 7월 31일에서 8월 2일까지 미국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시 근교 엘리엇 시티에 소재한 벧엘교회(Bethel Korean Presbyterian Church, 백신종 목사)에서 미주한인 복음주의신학회(Korean American Society of Evangelical Theology)와 공동 주관으로 “성경 포럼”을 개최하였습니다. 신학의 각 분야에서 저명하고 전문성을 갖춘 9명의 신학자, 목회와 선교 현장의 전문가들이 모여 3일간 “성경”을 주제로 각 분야의 연구논문을 발표하며 열띤 토의를 은혜롭게 진행했습니다. 그 열띤 포럼의 현장으로 여러분을 다시 초대하고자 포럼 기간 발제했던 논문을 책으로 묶어 발행하게 되었습니다.

이 책자는 성경읽기의 신학적, 목회적, 선교적, 신앙적 의미와 목적을 규명하여 무엇보다 직접 성경을 손에 들고 읽도록 하기 위해서 연구한 논문집입니다. 신학자, 목회자, 선교사, 평신도가 함께 같은 뜻, 같은 마음, 같은 생각을 가지고 하나님의 말씀을 소중히 여기며, 말씀을 통해서 인격과 삶이 빚어져 이 땅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길 소망합니다. 그래서 선한 일로 하나님의 영광을 세상에 드러내고 칭찬받는 일이 더욱 늘어나길 간절히 바랍니다. 오직 성경! 오직 말씀을 통해서만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우리 자신을 가득히 채우길 바랍니다.



[출판사 리뷰]

본 책은 국내외 저명 학자 및 목회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성경읽기’에 대하여 구약시대와 신약시대, 그리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그 역사성을 조명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현대교회를 위한 성경읽기의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자평한다.

- 이하 서문 중 부분인용 -


구약학자인 김의원 총장은 “구약성경에 나타난 성경낭송”을 통해서 신구약 성경에 기록된 성경낭송이 이스라엘 민족을 어떻게 언약의 공동체로 단결하게 했는지 보여준다. 성경낭송에 단절된 시대에는 어김없이 언약 이행의 실패로 이스라엘 사회에 죄가 관영하게 되었고, 언약 관계의 파기로 인해서 고난을 당했다. 하지만, 또다시 성경낭송을 통해서 회개와 부흥운동이 일어났으며, 하나님의 말씀이 신앙공동체의 삶의 법칙이 되었음을 보여준다.

신약학자인 이상명 총장은 “1세기 구전문화와 이민교회의 바람직한 성서읽기”라는 연구를 통해서 기록된 성경은 본래 읽고 들려지기 위한 경전이었음을 지적한다. 전문적인 이야기꾼에 의한 구화 퍼포먼스는 성경의 가치를 주입하고, 청자들의 태도를 형성하는 탁월한 교육적 기능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성경읽기가 이민교회의 목회현장에 접목된다면 공동체성 개발과 성경적 가치를 훈련하고 분열과 상처가 아닌 생명과 구원의 공동체로 거듭나게 될 것이다.

요한계시록 전문가인 이필찬 교수는 “요한계시록을 통해 본 성경읽기와 듣기의 중요성”이란 글을 통해서 성경의 통전적 이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성경의 읽기와 듣기가 성경전체를 관통하는 모티프의 전달방식임을 밝혀준다. 특별히 성경은 “아멘, 주 예수여 어서 오시옵소서”와 같은 청자들의 반응을 기록함으로 성경읽기와 듣기는 공동체적인 반응을 수반하는 예배의 행위요 성경을 관통하는 새에덴의 모티프가 공동체의 중요한 신앙고백임을 보여준다.

선교학자인 백신종 목사는 캄보디아의 무슬림 소수민족에서 사역한 경험과 이슬람 연구를 배경으로 이슬람권 선교전략에 있어서 성경읽기의 중요성을 보여준다. 성경번역 선교회를 설립한 카메룬 타우젠드는 “모국어 성경이야말로 가장 탁월한 선교사이다”라고 말한다. 성경은 선교사가 갈 수 없는 곳에 갈 수 있으며, 선교사가 떠난 뒤에도 오랫동안 남아 진리를 증거할 수 있다. 특히 꾸란에서 선지자로 소개하는 23명의 성경인물은 성경을 떠나 꾸란만으로는 이해할 수 없음을 밝히며, 선지자 이야기를 매개로 성경읽기로 안내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진리에 이르게 할 것을 제안한다.

파이오니어 선교회의 미주동원책임자, 캐나다 디렉터를 지낸 김 제임스 선교사는 남미를 중심으로 진행된 오디오 성경 보급 사역의 과정과 결과를 보고한다. 문맹률이 높은 선교현장에서 기록된 성경을 읽고 가르치기 어려운 마을의 사람들은 성경을 읽을 수 없다. 그래서 라디오 방송과 오디오 성경보급을 통해서 산지의 문맹자들도 성경을 쉽게 이해하고 들을 수 있도록 자신들의 언어로 번역되고, 현지문화에 상황화된 오디오 성경보급이 효과적임을 보여준다.

고든 코넬 신학교의 학장인 제프리 아더스 (Jeffrey D. Arthurs) 교수는 성경읽기와 설교에 관해서 “Devote Yourself to the Public Reading of Scripture: The Transforming Power of the Well-spoken Word(2012)”라는 책을 출간했다. 그는 이번 포럼에서 발제한 두 편의 논문을 통해서 성경을 공적으로 읽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성경의 공적읽기를 통해서 회중으로 하여금 “그리스도를 상기시켜야 함”을 지적한다. 설교학 교수인 그는 성경읽기는 설교의 중요한 중심축이며, 메시지 전달의 방법론임을 보여준다.

미주의 여러 신학교에서 조직신학을 가르쳐 온 전정구 교수는 “신학교육과 성경읽기”라는 주제로 그의 관심 연구주제인 언약신학을 천착한다. 성경은 하나님과 그의 백성간의 언약을 기록한 ‘언약적 정경’이다. 하나님의 백성은 각 시대마다 언약공동체로써의 사명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언약이행에 실패하여 하나님의 심판이 임할 때 영적인 지도자의 성경읽기를 통해서 언약공동체의 확인과 갱신이 이루어져 왔다.

영성신학자이며 목회자인 강준민 목사는 “하나님의 선하심을 맛보는 거룩한 독서”라는 주제로 성경을 읽는 바람직한 태도에 관해서 영성신학적 관점에서 제시했다. 성경을 읽는 방식으로 제시하는 ‘거룩한 독서’(lectio divina)는 중세 카톨릭의 수도원적 영성에서 탈피해,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의 선하심과 아름다움을 맛보고 영적인 성숙을 경험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것이 시편기자가 보여주는 성경적인 영성임을 보여준다.

성경통독 운동의 전문가인 주해홍 목사는 이번 성경포럼을 초기부터 함께 기획하고 후원했다. 이미 지난 십 수년간 에즈라 성경통독 사역원을 통해서 다양한 책자를 출간하고 미주와 한국교회에 통독세미나를 진행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포럼에서 “통전적 성경읽기”라는 글을 발표했다. 특별히 성경통독의 기본철학인 전인적 성경읽기, 하나님의 다스림을 받는 신위적 성경읽기의 개념을 통해서 왜, 어떻게 성경을 읽어야 하는지를 시원하게 밝혀 준다.
바울은 디모데에게 성경을 읽는 것에 전념하라고 권고한다. “내가 이를 때까지 ‘읽는 것’과 권하는 것과 가르치는 것에 전념하라”. 여기서 “읽는 것”은 공중 낭독(public reading)으로 바울이 디모데에게 요청한 주된 책무 중의 하나이다. 초대교회에서 성경을 공적 낭독한 것은 유대교의 관행에서 비롯된 것으로 주후 일세기 유대주의에 독특한 것이었다. 이는 랍비 시대 이전의 것으로 유대인의 오래된 관습으로 알려졌다. 상당히 이른 시기부터 회당에서 구약성경 토라와 선지서가 낭독되었고, 이와 같은 관행은 누가-행전에서도 언급되었다. 이런 회당 예배를 이어받은 초대교회는 초기부터 개인 혹 공동으로 성경을 낭독하고 토론하는 활동이 활발하였다.
_16쪽

1세기, 내레이터 성대(聲帶)의 떨림을 통해 성서 이야기를 전달하던 구전문화는 15세기 이후부터 지속된 활자문화와 근본적으로 다르다. 내레이터가 낭송하고 모든 회중이 함께 듣는 구화/청각 퍼포먼스를 통해 전달된 성서 이야기는 우리가 현재 눈으로 읽는 성경 이야기와는 판이하게 다르다. 글을 깨지 못한 문맹(文盲)의 민중들에게 성서 이야기는 ‘그람마’(문자)가 아닌 내레이터의 목소리를 타고 그들의 귀에 들려진 한 편의 생생한 이야기요, 그들의 삶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는 사건이 된다. 적어도 성서 속 인물들이 활동하던 시대는 구전문화가 편만한 시대다. 그러한 문화 속에서 성서 이야기는 구화로 유포되어나가고, 그와 더불어 교회와 복음의 지경은 점점 더 확장되어간다. 1세기 구전문화에서 성서 이야기는 활자화한 문서를 읽는 것이 아닌, 내레이터가 전하는 성서 이야기를 들음으로써 그리고 내레이터의 신체 언어(body language)를 통해 전달됨으로써 회중들의 얼(정신)과 영(靈)에 공명되는 사건, 즉 구원사건이 된다.
_60∼61쪽

요한계시록은 새창조와 새에덴 모티브로 마무리 된다. 곧 21:1-5에서는 새하늘과 새 땅에 대한 주제를 소개하고 있으며 5:9-10에서는 에덴 회복의 성취를, 22:1-5에서는 에덴 회복의 절정으로서 에덴 모티브를 제시한다. 이러한 내용은 성경 읽기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곧 그것은 바로 성경 읽기를 창조에서 창조 회복의 완성을 의미하는 새창조의 통전적 관점에서 읽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은 신약 성경 중에 요한계시록에서만 등장하는 하나님의 이름으로서 ‘알파와 오메가’, ‘처음과 마지막’ 그리고 ‘시작과 끝’이라는 이름에 의해서 창조와 완성에 이르는 통전적 관점을 보여 주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강화된다.
_95쪽

지난 200년간 기독교 선교는 무속세계나 무속과 혼합된 세계 종교권에서 사역해 왔다. 19세기의 선교는 종교 간의 대화를 통한 타종교권의 복음증거를 거부하고 서구문화로 채색된 기독교를 수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왔다. 종교와의 대화가 시작된 것은 20세기 중엽에 이르러서 바티칸 2공의회 이후라고 할 수 있다. 기독교에서는 WCC를 중심으로 다원주의와 종교 간의 대화가 진행되고 있지만, 복음증거를 중심으로 한 기독교 선교라고 보기에는 전략적 초점이 희미하다. 복음주의 기독교는 이제 세계의 주요 종교와 선교적인 대화를 시도해야 한다. 상호이해에 기초한 대화는 그리스도의 복음을 증거하기 위한 첫 관문이다. 타종교에 대한 이해와 대화가 없이 21세기의 남은선교과업을 감당할 수 없다. 특별히 급성장하는 이슬람에 대한 복음증거의 새로운 방법들이 모색되어야 한다.
_121∼122쪽

우리는 새로 믿음을 갖게 된 사람들이 더 깊이 배울 수 있도록 돕는 방도를 생각해 내야한다. 65개의 성경이야기는 아무리 잘 전해진다 하더라도 어디까지나 성경의 일부일 뿐이다. 성경 전체에 대해 알고자 하는 마음이 생기게 하기 위해서는 제자화 과정에서 복음을 전하고자 하는 마음이 더 깊어져야 한다. 구전 문화권 나라들에서 성경 전체가 녹음된 라디오는 사람들로 하여금 일부만이 아닌 성경 전체와 접할 수 있는 놀라운 기회를 제공한다.
_211쪽

성경의 공적인 낭송은 예배의 필수적이지만, 많은 교회는 형식적인 성경 낭송을 하고 있다. 불행하게도, 이것은 종종 성경에 대한 “고등 견해”를 가지고 있지만 공적 낭송에 있어서 “저등 실행”을 하고 있는 복음주의교회의 현실이다. 이 논문은 역사, 신학, 수사학의 논증을 통해서 “왜 공적낭송에 헌신해야 하는지” 논할 것이다. 공적 낭송은 성경의 명령이며, 말씀이 우리를 변화시킨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역사적으로 하나님의 백성은 낭송에 헌신했으며, 성경이 크게 읽혀지도록 의도된 책이기 때문이다. 성경을 크게 읽고 그 말씀이 구현되는 것은 조용한 읽기와 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_238쪽

오늘날 교회안팎에서 신학무용론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이는 대단히 위험한 생각이다. 왜냐하면 성경 그 자체가 성령의 영감에 의해 기록된 신학적인 말씀이기 때문이다. 성경은 성경신학(Biblical Theology)의 관점에서 보면 창세기에서부터 요한계시록에 이르기까지 창조, 타락, 구속, 완성 등을 아우르는 역사적 특징이 있다. 또한 주제별 교리의 진리를 가르쳐주는 조직신학적 특징도 내포하고 있다. 그러므로 성경을 읽을 때 독자들은 기도하는 마음으로 성령의 조명에 의지하며 역사적인 성경신학과 주제별 교리를 가르쳐주는 조직신학이 상호모순이나 파열음이 없이 독자들 마음 속에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_260쪽

어떤 설교는 가르치며, 어떤 설교는 설득하고 또 어떤 설교는 진리를 매일의 삶에 적용한다. 보다 명확하게 말하자면, 모든 설교는 정도의 차이를 가지고 이 세 가지의 기능을 한다. 설교의 세 가지 기능은 잘 닦여진 길과 같이 일반적인 복음주의 설교학 교과서에 등장한다. 개인적으로 이 목적들에 동의하면서도, 나는 이 교과서들이 한가지의 목적을 간과하고 있다고 본다 - 바로 기억하게 하는 것이다. 신자들에게 그들이 알고 믿는 것을 “단지” 기억나게 하는 것을 통해서도 잠자고 있는 지식은 깨어나고 잠결에 돌아다니는 확신은 일으켜질 것이며, 게으른 의지는 고무 될 것이다.
_321쪽

예수님은 말씀으로 오셨다. 예수님은 말씀의 본체이시다. 말씀이신 예수님이 육신이 되셨다. 예수님은 살아 계신 말씀이시다. 예수님이 가신 곳에 말씀이 함께 했다. 예수님이 입을 열면 말씀이 흘러 나왔다. 왜냐하면 예수님이 말씀이시기 때문이다. 성경은 성령님의 감동으로 쓰여진 하나님의 말씀이다. 우리가 성경을 읽고 묵상할 때 성령님께서 함께 하신다. 성령님께서 계시의 영으로 임하셔서 말씀을 깨닫게 해주신다. 거룩한 독서를 위해 우리는 지성을 사용해야 한다. 하지만 거룩한 독서는 마음으로 읽는 독서이며, 영으로 읽는 독서이다.
_351쪽

모든 크리스천은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 구별된 자들이다. 원래 인간은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 구별되어 지음을 받은 존재임을 창세기에서 분명히 밝혀 주고 있다. 그러나 자기중심성이 잘못 발동이 되어 하나님의 백성으로 부터 세상의 백성으로 타락했다. 하나님은 인간의 원래의 지위를 회복시켜야만 하셨고, 성경은 그것이 어떻게 이루어지는 가를 보여 주고 있다. 창세기 3장 15절을 통해 그 약속을 하시고 아브라함을 통해 그 준비를 하신 후 모세를 통한 시내산 언약에서 그 지위의 회복을 이루신다.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위치를 다시 회복한 인간은 그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세속과 구별되는 존재가 되어야 했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 구별의 기준을 “십계명”의 영성을 통해서 주시고, 그것을 ‘지켜 행하는 삶’을 살 것을 명시한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성경을 주시는 이유이다. 그러나 구약 백성은 그 구별되는 삶을 살기를 실패하고 성도로서의 지위를 다시 상실한다. 신약은 그렇게 꿈꾸셨던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서의 지위 회복을 예수그리스도의 사역을 통해 완성하시고 선포한다. 그러나 여전히 성도의 자격유지는 하나님의 말씀을 “지켜 행하는 삶”을 살아야 함에 있는 것이다. 성경은 그 자격 유지의 요건에 대한 정보(Basic Information)를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반드시 성경을 읽어야 하고, 자격 유지의 조건을 파악하기 위해 성경을 통전적 이해의 바탕위에 읽어야 한다는 것이다.
_417∼418쪽
간행사 · 4

서문 · 7

FORUM 1 구약성경에 나타난 율법낭독 · 15
FORUM 2 1세기 구전문화와 코리언-아메리칸 이민교회의 바람직한 성서읽기 · 57
FORUM 3 요한계시록을 통해 본 성경 읽기/듣기의 중요성과 방법 · 93
FORUM 4 성경통독을 통한 이슬람 선교전략 · 119
FORUM 5 Little Red Radios: Contextualization Through Oral Means to Present the Bible to the Unreached · 149
FORUM 5-1 작고 빨간 라디오: 미전도 종족에게 사용된 구전(口傳)에 의한 성경 제시의 상황화 · 185
FORUM 6 Devote Yourself to the Public Reading · 217
FORUM 6-1 읽는 것에 전념하라: 예배 중 성경 낭송의 역할강화 · 237
FORUM 7 신학교육과 성경읽기 · 257
FORUM 8 The Lord’s Remembrancers · 289
FORUM 8-1 주님의 기억하게 하는 자들 · 319
FORUM 9 하나님의 선하심을 맛보는 거룩한 독서 · 349
FORUM 10 통전적 성경 읽기 · 399
백신종, 주해홍 외
김의원
숭실대학교(B.A.), 총신대 신학대학원, 필라델피아의 웨스트민스터신학교(M.Div., Th.M.), 뉴욕대학교(NYU, Ph.D.; Hebrew and Judaic Studies 전공), 뉴욕중부교회 설립 및 담임, 총신대학교 구약교수 및 총장 역임, 복음주의신학회 회장과 개혁주의신학회 회장 역임, 현재 은퇴하고 현재 ATEA(Alliance of Training and Education in All-nations; 국제지도자훈련연맹) 대표로 일하고 있다. 저서로 하늘과 땅의 톨레돗: 창세기 연구, 레위기 주석, 사사기 주석 외에 수권이 있다.

이상명
클레어몬트대학원(Claremont Graduate University)의 종교학부에서 신약학으로 M.A. 학위와 Ph.D. 학위를 받았다. 장로회신학대학교(M.Div.)와 계명대학교(B.S.)에서 수학하였다. 그의 박사 학위 논문은 Wissenshaftliche Untersuchungen zum Neuen Testament(Tubingen, Germany: Mohr Siebeck)의 제 2시리즈에 채택되어 The Cosmic Drama of Salvation: A Study of Paul’s Undisputed Writings from Anthropological and Cosmological Perspectives로 개정되어 2010년 봄에 출간되었다. 현재 미주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총장으로 학원을 섬기면서 신약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그의 학문적 관심은 기독교의 기원과 성서해석, 그리고 그레코-로마 콘텍스트에서의 바울사상 해석에 있다.

이필찬
총신대학교(B.A.)와 합동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석사(M.Div.), 미국의 칼빈 신학 대학원에서 신약학으로 신학석사(Th.M.)를 받았다. 그리고 세인트 앤드류스 대학교(University of St. Andrews)의 신학부에서 리챠드 보쿰(Richard Bauckham)의 지도 하에 박사학위(Ph.D.)를 받았다. 그의 박사학위 논문은The New Jerusalem in the Book of Revelation: A Study of Revelation 21-22 in the Light of its Background in Jewish Tradition 라는 제목으로 당시 편집자인 마틴헹겔의 허락을 받아 Wissenshaftliche Untersuchungen zum Neuen Testament(Tubingen, Germany: Mohr Siebeck)의 제2시리즈로 2001년 12월에 출간 되었다. 한국의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는 <이필찬 요한계시록 연구소>에서 연구와 강의 그리고 저술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끝으로 그는 <요한계시록의 연구와 현대적 적용> 그리고 창조와 새창조의 관점에서 보는 <성경적종말론>에 학문적 관심을 쏟고 있다.

백신종
중앙대학교(B.A.), 총신대 신학대학원(M.Div.), 풀러신학교(Th.M.)를 졸업하고 2004년부터 시드 선교회 파송으로 캄보디아 선교사로 사역했다. 시카고의 Trinity Evangelical Divinity
School에서 선교학 박사(Ph.D. Cand.) 과정을 수학하면서, 폴 히버트 선교연구소(Paul G. Hiebert Global Center for Intercultural Studies)의 디렉터로 일했으며, Trinity College에서 Adjunct Faculty로 문화인류학을 강의했다. 저서로 단기선교 퍼스펙티브(2008)가 있으며, 한국 선교계간(Korean Missions Quarterly), Evangelical Missions Quarterly, International Journal of Frontier Mission, An International Review of Missiology, Trinity Journal등 선교학 저널에 30 여 편의 논문과 서평을 발표했다. 현재는 메릴랜드주 엘리콧 시티에 소재한 벧엘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James Kim
제임스 김은 메리랜드 대학에서 정치학(B.A. Government and Politics)을 공부하였고, 리폼신학교(Reformed Theological Seminary - Orlando Campus)에서 MDiv 를 받았다. 그는 1997년에 파이니오스(Pioneers) 선교단체에 입단하였다. 2003-2011년 에는 Vice President of Mobilization 으로 미국 본부에서 사역하였으며, 2012-2018년 에는 Pioneers Canada의 Executive Director으로 섬겼다. 그는 50 개가 넘는 국가를 여행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선교 사업을 수행했고, 세계 기독교 운동에 대한 관점에서 설교와 강의를 하고 있다.

Jeffrey D. Arthurs
Dr. Arthurs was raised in western PA in a nominally Christian home and came to saving faith in Christ when he was 14 years old. His life was turned upside down as he soon became deeply involved in the life of the church, receiving a call to preach at age 16. To this day his passion is preaching, and he uses his wide-ranging communication experience as a teacher, missionary, director, announcer, and consultant to equip others for more effective proclamation of the Word. Jeff has taught on all levels from grade school to grad school, having taught preaching and communication in a dozen colleges and seminaries in the U.S. and abroad. In the past he served as teaching pastor in Portland, OR. Currently, Jeff is interim pastor at Cross Bridge, Lexington, MA. Dr. Arthurs is a past-president of the Evangelical Homiletics Society and an active scholar, regularly presenting papers at conferences and writing articles for periodicals such as the Journal of Communication and Religion, Preaching, Leadership, and Preaching Today on-line. He has written Preaching With Variety, Devote Yourself to the Public Reading of Scripture, and Preaching as Reminding which received a “book of the year” award from Christianity Today.

전정구
존스 홉킨스 대학교(B.S. in Humanities), 캘리포니아 웨스트민스터신대원(M.A.R. & M.Div.)에서 수학했으며 필라델피아 웨스트민스터신대원에서 조직신학으로 박사학위(Ph.D.)를 받았다. 예일대신대원에서 방문학자(Visiting Fellow), 듀크대 신대원과 웨스트민스터 신대원에서 방문학자(Visiting Scholar)를 역임했다. 췌사픽 신대원과 훼이스 신학교에서 성경신학 및 조직신학 교수로 섬겼다. 저서로는 Biblical Theology(2017), Calvin and the Federal Vision(2009), Covenant Theology and Justification by Faith(2006), Covenant Theology(1999 & 2004) 등이 있다. 영문 신학 저널에 다수의 논문과 북서평을 발표했다.

강준민
서울신학대학교(B.A.), Azusa Pacific University(M.A. & M.Div.), Talbot Seminary(Th.M.), William Carey University(Ph.D.)에서 수학했다. 1989년 로고스교회를 개척해서 12년을 목회한 후, 2001년부터 2009년까지 동양선교교회에서 담임목사로 사역했다. 2009년 11월 새생명비전교회를 개척해서 지금까지 담임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저서로는 《뿌리 깊은 영성》(두란노)과 최근 출판한 《하나님을 아는 지식의 영광》(두란노) 외에 다수가 있다. 영문저서로는 《Deep-Rooted in Christ》(IVP), 《Scripture by Heart》(IVP), 《Spirituality of Gratitude》(IVP)가 있다. 목회와 신학, 월간목회, 빛과 소금, 그 말씀 등 여러 기독교 잡지에 영성과 목회 리더십에 관한 글들을 기고했다.

주해홍
연세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도미하여 Boston University에서 경영학 석사학위(MBA)를 취득했다. California 주정부 감사관으로 25년간 근무하며, Pacific Christian College(현 Hope International University)에서 목회학 석사(M.Div.) 과정을 마쳤다. 40년간 성경을 가르치며 개발한 통독 교재를 통해서 지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을 위한 성경읽기 운동을 펼치고 있으며, 미주 총신 신학교, 유니온 신학교에서 강의해 왔으며, 현재 미주장로회신학대학교 대학원의 성경통독 교수로 섬기고 있다. 현재는 에스라 성경통독 사역원을 설립하여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저서로 《성경 그리고 삶》, 《새벽통독기도회 지침서》, 《통큰통독》 등이 있다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세트 상품이 없습니다.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이 책을 먹으라
저자백신종, 주해홍 외
출판사에스라성경통독사역원
크기(153*225)mm
쪽수420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출간일2020-07-30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0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0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백신종) 신간 메일링   저자( 주해홍 외) 신간 메일링   출판사(에스라성경통독사역원)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단, 도서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0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내용이 상이할 경우에는
물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