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어린이 미니서재  새신자선물  해외원서  골라담기LIST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수필과 그림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저자 : 김(전)영애  |  출판사 : 창조문예사
발행일 : 2022-07-27  |  (152*224)mm 양장 176p  |  979-11-91797-15-2
  • 판매가 : 12,000원10,800원 (10.0%, 1,200원↓)
  • 적립금 : 0원 (0.0%)
  • 배송비 : 무료배송
  • 지금 결제하면 03/27 월요일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 포함 총 1 페이지]
날마다 새롭게 사는 꿈을 글로 쓰고 그림으로 그린다

잔잔한 감동을 주는 삶의 소소한 이야기들과 그 내용에 어울리도록 저자가 직접 그린 그림들이 독자들과 소통하며 따스한 온기를 전해 준다. 신앙 여성 특유의 섬세함으로 포착해 낸 평범하지만 그 속에 특별함을 품고 있는 일상을 묘사한 서정적인 문장들이 서서히 마음속으로 스며들며 하나님의 은혜와 가족 간의 사랑과 교회와 공동체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일깨워 줄 것이다.


[작가의 말]

내가 중·고등학교를 다닐 때에 국어 선생님이 숙제를 주셨는데 시를 써 오라고 하였다. 집으로 가면서 우연히 하늘을 쳐다보니 새파란 하늘에 흰 구름이 떠 있는 것을 보며 그날따라 나는 하늘에 마음이 설레었다. 그때 “무심히 고개를 드니 하늘이 보이더라”라는 짧은시를 썼다. 시를 몇 줄 써 가지고 선생님께 드렸는데 선생님이 칭찬을 아끼지 않고 계속하라고 말씀하셨다.
지금도 운전을 하고 가다가 하늘을 바라보고 옛 생각에 잠기며 선생님의 격려가 지금 나를 만들었구나 감사한 마음이다.
나는 지금부터라고 생각한다. 노년을 사는 나에게 새롭게 사는 꿈을 글로 써서 나에게도 격려가 되고 남에게도 희망을 주며 노년에 잘 정리된 삶을 보이고 싶다.
아름다운 얼굴은 평안하게 웃는 얼굴이다. 어린 아기가 방긋방긋 웃는 모습은 아름답다. 예쁜 아가씨가 생긋 웃는 것도 예쁘다. 너털웃음을 웃는 것을 보면 마음이 시원하다. 웃으면 자기가 기쁠 뿐 아니라 남들에게도 기쁨을 나누어 준다. 그러나 우리의 문화는 웃음에 인색하다. 어려서부터 ”너 왜 웃니?” “웃지 마라” “시시덕거리지 마” “점잖해야지” “언제 철이 들겠니?”라는 말을 들으며 살아왔다.
점잔을 중요시하는 유교 사상은 웃는데 전혀 도움을 주지 못했다. 일제시대의 압박과 6·25동란을 격은 우리 민족에게는 웃음보다는 울어야 될 일이 더 많았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는 행복하기 때문에 웃는 것이 아니다. 웃기 때문에 행복하다.”라고 William James는 역설하고 있다.
- 「가장 아름다운 얼굴」 중에서

남편 없는 동안에 무엇을 할까 마음 졸이며 어린 소녀 같은 꿈을 꾸어 본다. 그러나 남편이 집을 떠나자마자 일기가 불순하더니 웬 눈이며 얼음비란 말인가! 유리창 너머로 꽁꽁 얼어붙은 밖을 내다보니 소녀 같은 꿈은 갑자기 사라지고 흰 눈 위로 운전을 해야 하는 두려움이 슬슬 마음 한구석을 차지하더니 방 한구석에 혼자 있는 철없는 나를 보게 된 것이다. 내 자신이 한심스럽게 보여 마음을 고쳐먹기로 했다. 내가 낙담할 것이 아니라 어떠한 형편에 있든지 한심스럽게 보이는 내 자신을 행복이라는 말로 바꾸었다.
사실 행복이란 날아다니는 나비와 같다. 이 시간에 내가 나를 들여다보니 어려운 이민 생활에서도 얼마나 많은 행복한 시간들이 나를 스쳐간 것을 알 수 있다. 만약 눈이 많이 오지 안았던들 나의 지난 날들을 찾을 수 없었을 것이다. 계속 날씨가 나빠서 책을 읽으니 내가 다시 학생으로 돌아간 기분이다.
- 「행복이란」 중에서

봄이 오면 4월에는 길 양편의 가로수가 벚꽃 나무로 되어 있어 화려한 벚꽃 행사가 있고, 여름이 되면 뉴저지에 사는 구역 식구들은 Delaware 강을 끼고 피크닉을 즐긴다. 가을에 단풍이 곱게 물들면 감사절에는 칠면조 고기를 구워 먹고 한국 추석이 되면 송편을 만든다. 송편! 그렇다! 송편은 한국 정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추석의 떡이다. 겨울에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예수님 탄생을 기억하며 찬송 부르고 윷놀이를 하면서 동심으로 변하는 일이었다.
오늘이 추석이라! 며칠 전부터 벼르던 추석이 바야흐로 오늘이다. 뉴저지 구역 낮 모임은 여자들만 모여서 성경 공부를 하는데 한 달에 한 번 모임이라 일하는 사람들도 이날을 위해서 일을 쉬고 빠지지 않고 참석한다. 엿 같은 신앙이란 바로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으로 같은 신앙을 갖기 위하여 모임에 참석하고, 만나면 달콤한 여성들만이 가질 수 있는, 떨어지지 않고 서로 엿 같이 붙어 있는 것을 말한다. 오늘은 송편을 빚기로 하여 아침부터 서둘러 김영자 집사네로 모였다. 여자들의 모임이라 떠들썩하고 재미가 있다.
- 「달콤한 엿 같은 구역」 중에서

이제 연합 교회 식구들은 멀리 또는 가깝게 시집을 갔다. 전 세계를 품에 안고 선교의 꿈을 꾸면서 떠난 자녀들, 공부를 하고 일자리를 찾아서 떠난 식구들, 친정 곁에서 부모를 돕는 자녀들, 목회를 하려고 애쓰는 자녀들도 있다. 이들은 친정이 필요하다. 이들에게 물질적인 것도 필요하지만 정신적인 위로와 격려가 필요하고 신앙적인 도움도 필요하다.
이들은 또한 한 집안의 가장이 되었다. 이제 어린아이라고만 생각하기에는 나이가 들었다. 장년이 된 이들에게 교회가 바라는 것이 무엇일까? 30년 전에 우리들이 살았던 것과 똑같은 생활을 이들에게 요구하는 것은 아닐까? 지금은 손으로 써서 주보를 만들던 시대에서 computer를 사용하는 시대로 바뀌었다. 인간이 달나라를 정복한 지 오래되었고 모든 소식은 인공위성을 통하여 들리고 하나님의 말씀도 Internet을 통하여 전 세계에 퍼져 나가는 시대가 된 것이다. 이러한 시대에 사는 자녀들에게 시댁의 법만 내세울 것이 아니라 새로운 것에 적응하려고 발버둥 치고 고민하는 이들에게 친정의 역할을 해야 하리라. 멀리 떠나 있는 자녀들과 선교사들에게 위로와 안식을 나누어 주고 곁에 있는 자녀들에게 슬픔과 기쁨을 같이 나누는 친정의 역할을 하여 새로운 세계를 엮어 가는 연합 교회가 되기를 바란다.
- 「친정 교회가 되자」 중에서

풀들이 움트고 난 다음 들로 산으로 바다로 뛰어다니나 싶더니 가을이 되어 내 발등을 가랑잎이 간질이고 지나간다. 아차 하는 순간 어느새 첫눈이 내리고 아이들은 즐거워 자꾸 밖에 나가 놀자고 하는데 추운 것이 싫어진 나는 어쩐지 서글픈 생각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간다. 내가 젊었을 때 아니 어렸을 때라고 해야 좋을 것이다. 어떤 총각을 참으로 사랑했는데 첫눈이 내리면 둘이서 팔짱을 끼고 걸었다. 그냥 좋아서 큰길 작은 길을 우린 대화도 없이 그냥 걸었다. 명동에서 서울역전까지 함박눈을 맞으며 추운 것도 미끄러운 것도 다 좋기만 했다. 그러던 내가 눈을 보고 추워하다니! 이것이 인생의 석양을 향해 가는 것일까?
- 「인생의 석양」 중에서

우리 집 옆에는 서너 그루의 장미가 철문 옆으로 나란히 피어 있다. 봄에 꽃이 피기 시작하면 한여름엔 너무나 무성하게 피다가 늦은 가을 서리가 내릴 때에는 드문드문 피어 있는 모습이 아주 귀하고 부드럽다.
어머님 연세가 올해 94세로 장미를 가꾸고 꽃과 함께 담화를 나누고 지내시는 평범한 날을 보내고 계신다.
연세가 드시면 제일 어려운 문제가 넘어지는 것이다. 넘어지는 것을 조심하시라고 늘 말씀드렸지만 언제나 자신만만하시던 어머님이었다. 장미꽃으로 꽃꽂이를 하시기를 즐겨하시던 어머님이 10월 초 꽃을 따러 밖에 나가셔서 넘어지신 지가 벌써 10개월이 되었다.
처음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양로원에 가셔서 물리치료를 시작한 것이 이제는 양로원 식구가 되셨다. 평생 집 안에서 가족을 거느리고 사시다가 아무도 알지도 못하고 말도 통하지 않는 곳에 누워 계신 어머님 자신은 얼마나 외로우실까 생각만 해도 안타깝다.
- 「평안의 줄」 중에서
머리말

추천의 글

창조문예 등단

창조문예 심사평

저자 약력


수필과 그림

여자의 존재
열쇠
가장 아름다운 얼굴
행복이란
낯선 컴퓨터를 배우자
젊음에 속하여 산다
웃는 연습
계획하는 생활
적응하시는 어머니
나는 빚진 자
달콤한 엿 같은 구역
야자수 나무
작은 사마리아인
시어머님 최부전 권사
친정 교회가 되자
인생의 석양
증손녀 마르다
에콰도르 전쟁
내가 칠면조라면
벽에 걸린 그림
필라델피아 한인 연합 교회 초창기 여인들
평안의 줄
코로나가 하나님의 심판인가
그리스와 터키를 다녀와서


KOREAN FAIRY TALES(한국 동화)

Magpie_ 까치와 뱀
Green Frog_ 청개구리
Judge Rabbit_ 토끼의 재판
Tiger and Persimmon_ 호랑이와 곶감
Tiger and Lentil Soup_ 호랑이와 팥죽
The Ghost Friend_ 도깨비 친구
The Lazy Man Who Became a Bull_ 황소가 된 게으름뱅이
Golden Ax_ 금 도끼
Tiger and Broken Bone_ 호랑이와 뼈
A Girl Named Shim Chung_ 심청전


12일의 크리스마스 노래

김(전)영애의 그림과 사진
김(전)영애
· 이화 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 Pennsylvania 대학 병원 Cytology technology, State licensure
· Philadelphia College of Bible 야간부 2년제 졸업
· 1974-1978 Pennsylvania 의과대학 병원 병리과 근무
· 1978-1988 Philadelphia Nazareth hospital 병리과 근무
· 2021년 창조문예 수필가로 등단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세트 상품이 없습니다.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수필과 그림
저자김(전)영애
출판사창조문예사
크기(152*224)mm 양장
쪽수176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출간일2022-07-27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한진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5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5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김(전)영애) 신간 메일링   출판사(창조문예사)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한진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5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상이할 경우에는 문제점 발견 후 30일(단, 수령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