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어린이 미니서재  새신자선물  성경주석  골라담기LIST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선교적 교수, 터무니없는 생각인가?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저자/역자 : 폴 굴드 외/홍병룡  |  출판사 : SFC 출판부
발행일 : 2023-04-30  |  (152*225)mm 222p  |  979-11-87942-81-8
  • 판매가 : 12,000원10,800원 (10.0%, 1,200원↓)
  • 적립금 : 600원 (5.0%)
  • 배송비 : 무료배송
  • 지금 결제하면 10월04일 수요일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32 페이지]
그리스도인 교수는
선교적 교수다!
오늘날 사회에서 이런 터무니없는 생각이 가능할까?

사회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기관 중 하나인 대학교,
그곳에서 연구하고 가르치는 그리스도인 교수들의 역할은
세상을 구원하고 회복하시려는 하나님의 선교에서 매우 중요하다.


세속사회, 과학기술사회, 무종교사회 등은 오늘날 사회를 특징짓는 용어들이다. 이러한 사회의 특징을 형성해가는 요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중 하나가 대학교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만큼 대학교는 현대사회의 지성과 가치관, 삶의 방식을 이끌어가는 가장 중요한 기관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더불어 그런 대학교에서 교수 개인의 신앙과 가치를 드러내는 일은 터무니없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선교적 교수’라는 말은 터무니없는 생각이자 동시에 그만큼 하나님의 선교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루어야 할 영역중 하나라 하겠다.
이 책은 대학교로 부름 받은 그리스도인 교수들(과 그밖에 많은 교직원들)이 ‘선교적 교수(교직원)’라는 터무니없지만 하나님의 선교에서 가장 절박하게 요구되는 아이디어를 어떻게 극복하고 또 도전할 수 있는지를 잘 다루고 있다. 비단 대학교에서만이 아니라 다른 가르치는 모든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독자들이라면 한 번쯤 이 책을 읽고서 하나님의 선교에 대한 새로운 개념과 깨달음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 나아가 이 책에서도 말하고 있는 바, 미국적 상황을 넘어 우리나라의 상황에 적합한 ‘선교적 교수’라는 독특한 개념을 발전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

이 책의 터무니없는 생각은 하나님이 그리스도인 교수들을 다른 사람들에게 도달하게 하고, 학문 세계를 변화시키며, 세상의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교수로서 사용하고자 하신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이 타락한 세계를 구속하고 회복하시려는 사명을 가지고 계신다. 그리고 이 사명을 위해 사회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기관 중 하나인 대학교에서 연구하고 가르치는 그리스도인 교수들에게 매우 중요한 역할을 부여하신다.
선교적 교수가 되려면 잃어버린 자들에 대한 하나님의 마음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기치 아래 인류의 목적과 부름에 대한 명확한 비전, 문화 형성 기관과 사명 분야로서의 대학교의 중요성에 대한 이해, 그리고 파편화된 세계에서 기독교의 완전함을 바라는 마음이 필요하다.

“세속 학문기관에 선교적 교수가 존재하는 것은 깜짝 놀랄 만한 일이다. 선교적 교수는 사람들을 스스로에게 끌어오고 그 자신을 통해 그리스도께로 인도한다. 선교적 교수의 삶의 하위텍스트는 “내가 얼마나 위대한지 보라”라고 하거나 “내 경력이 얼마나 인상적인지 보라”라는 것이 아니다. 그 대신 “그리스도가 얼마나 위대한지 보라”라는 것이다. 세속 학문기관에서 그런 삶을 산다면 그것은 참으로 놀랍고도 상쾌한 일이다. 선교적 교수가 세속 대학교에 한 명만 있어도 사람들은 깜짝 놀라고, 고개를 돌려 쳐다보고, 마음이 깨어나고, 양심의 가책을 받고, 삶이 도전받게 된다.” (본문 중에서)
오늘날 모든 상황에서 정말로 터무니없는 것은 바로 선교적 교수(missional professor)라는 개념이다. 나는 ‘선교적’이란 용어를 그리스도인 교수의 독특한 자세나 정체성을 묘사하는 데 사용할 것이다. 선교적 교수란 자신의 일과 삶을 성스러운 것과 세속적인 것으로 이분화하지 않고(이 정서에 관해서는 이 책에서 줄곧 설명하겠다) 하나님의 이야기와 하나님의 선교(missio dei)의 일부로서 의식적으로 수행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그리고 ‘교수’란 단어는 다른 모든 교수 요원들(예. 부교수, 조교수, 강사 등)과 호환적으로 사용할 것이다. 하지만 대다수의 나라에서는 이런 용어들이 상당히 다른 의미와 함의를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25~26쪽)

더구나 세속 학문기관에 선교적 교수가 존재하는 것은 깜짝 놀랄 만한 일이다. 선교적 교수는 사람들을 스스로에게 끌어오고 그 자신을 통해 그리스도께로 인도한다. 선교적 교수의 삶의 하위텍스트는 “내가 얼마나 위대한지 보라”라고 하거나 “내 경력이 얼마나 인상적인지 보라”라는 것이 아니다. 그 대신 “그리스도가 얼마나 위대한지 보라”라는 것이다. 세속 학문기관에서 그런 삶을 산다면 그것은 참으로 놀랍고도 상쾌한 일이다. 선교적 교수가 세속 대학교에 한 명만 있어도 사람들은 깜짝 놀라고, 고개를 돌려 쳐다보고, 마음이 깨어나고, 양심의 가책을 받고, 삶이 도전받게 된다. (29쪽)

선교적 교수가 된다는 것은 단지 ‘선교적 직무를 해치우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무엇보다도 어떤 종류의 사람이 되는가 하는 것이다. 크리스토퍼 라이트는 이렇게 진술한다. “만일 우리의 사명이 좋은 소식을 (그 모든 차원에서) 나누는 것이라면, 우리는 복음적인 사람이 되어야 한다. 만일 우리가 변화의 복음을 전파한다면, 우리는 변화가 어떤 모습인지에 대한 증거를 어느 정도 보여주어야 한다. ...... 거룩함이란 ...... 성경적 단어는 ...... 우리의 개인적 성화의 일부인 만큼 우리의 선교적 정체성의 일부이다.” 요컨대, 우리가 온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말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우리의 정체성과 활동을 대학 교수라는 우리의 정체성과 활동에 통합시켜야 한다. 복음은 우리가 믿어야 할 어떤 것일 뿐 아니라 우리가 순종해야 할 어떤 것이기도 하다. (63~64쪽)

대학교에 몸담은 그리스도인 학자들이 맡은 과업에는 진단사(diagnostician)가 되는 것도 포함된다. 즉, 복음에 대한 수용성을 약화시키는 개념과 신념들을 밝히고, 저평가된 주요 개념들을 재활시켜 복음에 대한 수용성을 키우는 재활치료사가 되는 것이다(이 주제에 관해서는 8장에서 더 살펴볼 예정이다). 말릭의 말은 1980년과 마찬가지로 오늘날에도 우리에게 도전을 준다. “깨어나라, 내 친구들이여, 깨어나라. 대규모 대학교들이 세계의 지성을 통제하고 있다.” (98쪽)

그러므로 그리스도인 학자가 된다는 말의 의미는 관념의 영역과 우리의 생활방식에서 예수님께 최고의 자리를 드린다는 것을 포함한다. 예수님은 모든 지혜와 지식의 원천이시다. 그런즉 그분은 명석하시다. 하지만 예수님은 그 이상이시다. 그분은 구세주시며, 그래서 우리의 인생을 요구하신다. 이것이 그리스도인 학자에게 주는 의미는 우리의 사고활동과 생활을 복음의 빛에 비추어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과연 학자의 삶에 변화를 가져오는가? 모든 면에 서 변화를 가져온다. (128쪽)

당신의 사명은 당신의 소명에서 흘러나온다. ‘세속적인 것’(당신의 가르침)을 ‘성스러운 것’(당신의 믿음)에서 분리시키는 것은 부정직한 일이다. 이는 온전함에서 멀어지는 움직임이다. C. S. 루이스는 그리스도인 교수가 가르치는 일에서 정직하고 온전한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리스도인은 한 가지(문화, 또는 가르침)를 공급해서 받은 돈을 전혀 다른 것(설교와 변증, 또는 복음전도)을 공급할 기회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도둑질이다.” 로마노프스키와 매카시가 말하듯이, “우리는 굳이 예수님을 강의실로 모셔갈 필요가 없다. 그분은 이미 거기에 계신다.” 당신의 직무는 모든 일에 신실해지는 것이다. (159쪽)

‘학문분야의 변혁’이란 표현은 그리스도인 학자들 사이에 흔히 오가는 말이다. 이는 가치 있는 목표지만, 그리스도인 학자의 일차적인 목표가 되어서는 안 된다. 오히려 신실함 또는 진정한 기독교적 헌신이 일차적 목표가 되어야 한다. 이런 헌신의 결과로 학문분야가 변혁되어 그 분야가 하나님의 것들에 대해 더 열리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그리스도인 학자가 던질 일차적 질문은 “우리가 우리의 학문분야를 어떻게 변혁시킬 수 있을까?”가 아니라 “우리가 우리의 학문분야에서 어떻게 그리스도를 위해 신실하게 살 수 있을까?”이다. (180쪽)

신앙과 학문의 통합에 대한 접근은 이 주제에 대해 “예수님이 모든 질문에 정답이시다.”라고 접근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리스도께 신실하려면 그리스도인 학자는 자기 학문분야의 모든 차원에서 선교적 조우를 추구함으로써 학계에서 선교적 삶을 영위해야만 한다. 이번 장에서는 그런 조우가 무엇을 포함할지에 대해 개관했다. 학문기관 내에서 일어날 바람직한 결과는 학문분야들이 변혁되어 복음이 공정한 발언 기회를 얻고 인생이 변화되는 것이다. 대학의 담장 너머에서 일어날 바람직한 결과는 관념들이 도구로 전환되어 억압받는 자에게 정의를, 가난한 자에게 양식을, 그리고 삶의 모든 영역에 샬롬을 가져오는 것이다. (203~204쪽)

선교적 교수의 특징은 무엇인가? 가르침과 연구가 탁월하다는 것만이 아니다. 섬김에 대한 헌신만도 아니다. 어쨌든 이런 것들은 물론이거니와 그 이상의 것들도 행하는 무신론자들도 많지 않은가. 그들의 차별성은 학계에서 예수님의 모습을 구현하려는 시도에 있다. 그것은 영적인 것과 물리적인 것 사이에 다리를 놓는 일에 있다. 그것은 신앙과 학문의 통합, 그리고 지성과 사랑과 겸손으로 채색된 독특한 유형의 학문을 보여주는 것에 있다. (210쪽)
추천의 글 9
미국판 서문 13
국제판 서문 15
미국판에 대한 감사의 글 19
국제판에 대한 감사의 글 21
그리스도인 학자 만들기 시리즈 23

머리말: 터무니없는 생각 25

1장 당신의 이야기를 하나님의 이야기 안에 두라 43
2장 온전함을 향한 비전 67
3장 대학교의 중요성 87
4장 그리스도인 학자와 지성 105
5장 그리스도인 학자와 마음 131
6장 캠퍼스에서의 신앙공동체와 선교 151
7장 학문분야를 변혁시켜라 177
8장 에필로그 207

참고문헌 215
저자들 223
굴드의 책은 지난 50년간 서구권에서 논의된 신앙과 학문의 통합, 기독교 세계관과 지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전통을 충실하게 잇고 있다. 그러면서도 그리스도인 교수의 성품 형성과 대학공동체 및 비기독 그룹과의 긴밀한 소통을 강조할 뿐 아니라 선교 개념을 ‘하나님의 선교’를 통해 확장시켜 그리스도인 교수의 교수 사역의 영역과 의미를 온 세계에 적용하는 점에서 한걸음 더 나아간 시도로 보인다. 교수가 된 지 오래된 분과 젊은 교수들뿐만 아니라 대학에서 일하기를 꿈꾸는 그리스도인이면 어느 대학에 있든, 어떤 전공을 하던 소그룹으로 함께 모여, 함께 읽고 토론하기에 적합한 책이다. 신우회 차원의 그리스도인 교수 모임을 넘어서서 대학으로, 온 세상으로 파송 받은 선교사 공동체로서의 그리스도인 교수 모임 형성에 좋은 기여를 할 수 있는 책이라 생각하고 읽기를 마음으로 권한다.
_강영안(한동대학교 석좌교수)

오늘날 대학은 미래의 지도자들을 키우고 문화적 지성의 역할을 감당하고 연구를 통해 세상의 문제를 해결하고 현대인의 삶에 심대한 영향을 미친다. 한 마디로 대학은 한 나라의 현재를 보여주고 미래의 모습을 가늠케 해준다. 아우슈비츠의 가스실은 궁극적으로 베를린에 있는 어떤 관청에서 준비된 것이 아니라 허무주의 과학자들과 철학자들의 책상과 강의실에서 준비된 것이었다는 빅터 프랭클의 말과 같이, 교수는 젊은이의 마음과 지성에 심대한 영향을 끼친다. 그런 점에서 대학은 참으로 중요한 선교지라 할 수 있다. 저자는 그리스도에게 헌신한 교수는 선교적 교수로서의 삶을 사는 것이 마땅하다고 하며, 교육과 연구와 섬김, 그리고 관계 등의 모든 영역이 복음의 빛 아래 통합된 온전한 사람으로 성장하고, 주님의 목적을 위해 살고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세상에 참된 소망을 주는 자들이라고 한다. 이 책은 선교적 교수의 삶의 모습을 총체적으로 보여준다. 선교적 교수는 홀로 따로 존재할 수 없고, 그리스도인 교수 공동체에서 서로 격려하며 주님의 부르심을 따라 함께 성장할 수 있다. 그리스도인 교수들이 이 책을 함께 공부하며 선교적 교수로 성장하고, 그럼으로써 캠퍼스에 선교적 교수 운동이 일어나 대학을 새롭게 하며 이 땅을 회복하는 일이 일어나기를 바란다. 각 대학의 그리스도인 교수 모임에서 선교적 교수 운동의 지침서로 강력하게 추천한다.
_홍종인(서울대학교 화학부 교수)

이 책은 대학교에 있는 그리스도인 교수들을 격려하면서 분발을 촉구한다. 그러면서 동시에 다음 세대의 그리스도인들에게 대학교라는 우리 시대의 가장 어려운 선교지로 교수들을 파송할 것을 기도하는 비전을 제시한다. 오늘날 우리 시대의 문화를 창출하면서도 비기독교적 세계관이 지배하는 가장 중요한 이 선교지에서 선교적 삶을 사는 그리스도인 교수의 필요성을 호소하기 때문이다. 지성과 마음을 다해 학문을 변혁하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선교적 교수의 모습이 무엇인지 알고자 하는 사람은 이 책을 피할 수 없다. 비단 그리스도인 교수뿐 아니라 학부생과 대학원생, 대학 관계자들, 나아가 대학교를 준비하는 청소년들과 그 부모들도 꼭 읽어보길 추천한다. 그럼으로써 지금은 교수나 학생이나 모두 자신의 꿈을 위해서만 분주할 뿐, 정작 신앙적으로는 조용해져 버린 대학교가 캠퍼스 선교와 기독교 세계관으로 다시 활기가 넘치는 꿈을 꾸게 되기를 바란다. 더불어 이 책에 등장하는 수많은 기독 지성인들의 말대로 현대 사회와 문화 안에서 기독교적 학문을 하고 기독교 신앙을 변증하는 교수와 학자가 많이 나오기를 기도한다. “깨어나라, 내 친구들이여.”
_성영은(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기독교 세계관에 기반하여 신앙과 학문의 연결을 위해 진지하게 노력해온 학자들에게는 이 책의 주장이 그렇게 새롭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 책은 오늘날 캠퍼스에서 ‘선교적 교수’로 살아가려고 할 때 느끼는 외로움을 달래줄 뿐만 아니라, 신앙과 학문의 지성적 통합을 넘어 모든 것에서의 인격적 통합까지 요청한다는 점과 선교적 교수 운동이 세상을 변화시킬 잠재력을 가진 전 세계의 대학들에서 새로운 물결로 번지기를 소망한다는 점에서 새롭게 다가왔다. 그리스도인 교수가 온전히 통합된 삶을 통해 세계의 샬롬을 지향한다면, 지적인 성급함을 내려놓고 추가적으로 신학적이고 철학적인 학습과 훈련이 필요하고, 이런 지성의 노력을 넘어 불편함을 기꺼이 감수하는 섬김의 구체적인 실천이 요청된다는 점도 잊지 않는다. 이 책은 자연세계와 사회세계의 숨겨진 실재를 드러내고자 하는 열정을 가지고 학문공동체의 훌륭한 멤버가 되고, 자신의 학문 분야에서 중립성은 신화라는 것을 밝혀내면서 지배적인 지도원리를 비판하려고 시도하며, 세상을 바꿀 사회적 리더를 양성하는 일에 매진하려는 그리스도인 교수들에게 영감을 줄 것이다. 나아가 자신이 몸담고 있는 캠퍼스에 건강한 기독교 생태계를 조성하여 대학에서 모든 것에서 주님께 온전히 순종하기를 원하는 그리스도인 교수들은 동료들과 좋은 공동체를 형성하여 이 과업에 관해 진지한 대화를 시작해 보고 싶은 열망을 갖게 될 것이다.
_배종석(고려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그리스도인은 ‘세상으로 보냄을 받은 자’다. 예수 그리스도로 생각과 인격을 통합해 세상에서 하나님의 사랑과 공의를 비추는 거울 같은 존재다. 그러나 오늘날 많은 한국교회에서 신앙생활은 교회 생활로 축소되고 있다. 성속(聖俗)을 암묵적으로 구분하고는 대학은 속(俗)에 속하기 때문에, 교수로서 어떻게 살고 무엇을 어떻게 연구하고 가르칠지는 신앙의 영역이 아니라고 믿게 한다. 이 기만적인 거짓 믿음이 한국교회를 벼랑으로 몰고 있다. 이런 즈음에 『선교적 교수, 터무니없는 생각인가?』의 출간은 참으로 기쁜 소식이다. 동시에 25년 이상 교수의 삶을 살아온 나 자신을 부끄럽게 하는 책이기도 하다. 신앙은 생각과 인격을 총체적으로 바꾸는 힘이며, 학문을 관통하는 통찰력의 원천이다. 캠퍼스에서 예수님의 동역자로, 그리스도인 교수로 ‘온전함’을 바라는 이들에게 이 책은 강한 도전과 깊은 영감을 줄 것이다.
_김병연(서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폴 굴드 외
폴 굴드(Paul M. Gould)
퍼듀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오클라호마 침례교 대학교에서 철학과 신학(변증학)을 가르치는 한편, Two Tasks Institute의 창립자이자 회장이기도 하다. 『문화적 신학변증(Cultural Apologetics)』(Zondervan, 2019)을 비롯해 열권의 책을 쓰거나 편집하였다.

키스 캠벨(D. Keith Campbell)
남동침례신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Global Scholars에서 글로벌 파트너십 부회장을 맡고 있다. 또한 Christian Scholars Formation Series(World Evangelical Alliance)의 고등편집자이며, “미국 복음주의 학회와 세계: 보다 글로벌한 실천에 대한 도전(The American Evangelical Academy and the World: A Challenge to Practice more Globally),”(JETS 57 [2014])의 저자이기도 하다.

리 마(Li Ma)
코넬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캘빈칼리지의 기독교와 정치에 관한 헨리 연구소에서 수석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국가를 견디며 교회를 재창조하기(Surviving the State, Remaking the Church)』(Pickwick, 2017), 『중국 출애굽기(The Chinese Exodus)』(Pickwick, 2018), 『중국의 공공영역에서의 가정교회(House Churches in China’s Public Sphere)』(Routledge, 2019), 『중국의 하나님의 딸들(Daughters of God in China)』(Palgrave MacMillan, 2019) 등의 책을 썼다.

오마르 몬테로(Omar Montero)
부에노스아이레스대학교의 박사 후보이다. 부에노스아이레스 대학교 건축 및 디자인 학부와 대학원에서 교수이자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그랜빌 필라(Granville W. Pillar)
뉴캐슬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우크라이나의 Ferenc Rakoczi II Transcarpathian Hungarian Institute에서 철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English Language and Literatures in English(L’Harmattan Budapest, 2018)의 공동 편집자이기도 하다.

오삼 에딤 템플(Osam Edim Temple)
이바단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전 아메리카나이지리아대학교 철학 교수이자 Niger Delta Affairs 명예 장관의 특별 보좌관이었다. 현재 Society of Christian Scholars의 이사장이며, “아프리카의 윤리적 리더십에 대한 형이상학적 도전(Metaphysical Challenges of Ethical Leadership in Africa),”(Leadership 8:1 [2012])의 저자이다.

비-랜 왕(Bee-Lan C. Wang)
시카고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말레이시아과학대학교, 북일리노이대학교, 휘튼칼리지(일리노이)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당신은 워킹맘이 되어야 할까?(Should You Be The Working Mom?)』(David C. Cook, 1987), 『국제 교육 백과사전: 증보판 2권에서의 “인종할당제”(“Affirmative Action,” in The International Encyclopedia of Education: Supplementary Volume Two)』(Oxford: Pergamon, 1990) 등을 비롯해 여러 논문의 저자이다.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세트 상품이 없습니다.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선교적 교수, 터무니없는 생각인가?
저자폴 굴드 외
출판사SFC 출판부
크기(152*225)mm
쪽수222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발행일2023-04-30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한진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5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5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폴 굴드 외) 신간 메일링   출판사(SFC 출판부)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한진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5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상이할 경우에는 문제점 발견 후 30일(단, 수령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