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교회 도서관  새신자선물  해외원서  도서대량주문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순례길을 걷다   프랑스에서 스페인까지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저자 : 김명희  |  출판사 : 도서출판 맑은샘
발행일 : 2017-03-15  |  (148*210)mm 248p  |  979-11-5778-195-9
  • 판매가 : 13,000원11,700원 (10.0%, 1,300원↓)
  • 적립금 : 650원 (5.0%)
  • 배송비 : 무료배송
  • 지금 결제하면 09/25 수요일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21 페이지]
2014년 처음으로 산티아고로 향하는 프랑스 길을 걸었습니다. 그리고 그다음 해 프랑스의 남부를 가로지르는 르퓌Le Puy 길을 걸었고, 2016년인 지난해에는 포르투갈의 순례길과 북쪽 해안 길, 그리고 피니스테레Finisterre 곶 순례길까지 걷고 돌아왔습니다. 주변 사람들은 묻습니다. 왜 그리 고생스러운 여행을 고집하느냐고. 그리고 어떤 이들은 좀 더 편하게 즐기는 여행을 권하기도 합니다. 지금부터 웃음으로 대신했던 그 답을 전해 주려고 합니다.

어느 무더운 여름날, 내 존재의 가치를 매일매일 확인해 주었고 내 삶의 윤활유가 되어
주었던 오랜 직장생활을 마치게 되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며칠 후, 친구처럼 포근하게
오랜 날들을 지켜주었던 사람과도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되었습니다.
내 인생의 화려한 비행이 있게 해 준 두 날개의 축을 한꺼번에 잃어버리고 추락한 나는
많이 슬펐던 것 같습니다. 체중 또한 날이 갈수록 무섭게 줄어들고 있었지만 정작 자신은 변화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자신을 가두어 버린 그 작은 방에서의 탈출을 위해서 홀연히 배낭을 짊어지고 나섰습니다. 프랑스 길과 르퓌 길을 걸으면서 새로운 꿈을 꾸는 단단한 자아를 되찾고, 자신을 다시
사랑할 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프랑스의 남부 르퓌 앙 벌레이Le Puy-en-Velay라는 도시에서부터 시작해서 생장피드포르Saint Jean Pied de port까지 이어지는 산티아고 길을 걸으면서 상처받은 마음이 치유되는 과정을 적은 모음집입니다. 이 책이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꿈을 잃어버린 사람들에게 힘이 되는 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출판사 서평

‘순례길에서는 만남이 이정표요, 마음이 곧 목소리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지닌 칠레의 ‘산티아고 순례길’.
순례길이 주는 인생의 지혜를 얻고자 매년 수백만 명이 이곳을 찾는다.
산티아고로 향하는 아홉 가지 길 중 ‘르퓌’ 길은 프랑스에서 스페인으로 이어지는
1,200km의 긴 여정이다. 자갈길이나 진흙 길, 대차게 쏟아지는 비나 뜨거운 햇볕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걷고 또 걷는 사람들. 그 속에 아담한 몸을 이끌고 동행하는 용감한 여인, ‘동양인 Kim’이 눈에 띈다. 40년간의 직장생활을 마친 그녀가 선택한 위로와 치유의 여행.
낯선 길에서 만난 사람들과 발걸음은 물론 마음을 맞춰가며 걸었던 순간들,
상처와 방황이 희망으로 바뀌는 감동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오는 길에 은퇴 전, 함께 근무했던 직장 후배의 안부 문자를 확인한다.
프랑스 여행 중이라는 답을 보내니 건강 조심하라는 당부의 글이 온다.
예의 바르고 자기 관리가 철저한 그녀가 그리워진다. 아니, 직장에 몸담았던
열정의 순간들이 통째로 그리움이고 아쉬움이다. 국가에서 정해 준 ‘정년’이라는
한계선에서 ‘퇴임’을 명령받았고, 세상으로 나오는 순간부터 나의 자아는 외로움으로
상처받고 고통받았다. 잃어버린 자존감을 회복하기 위한 길을 찾아 방황했었고,
어렴풋이 보이는 새로운 길을 향하여 조심스러운 시작을 하는 중이다.
정확히 4시에 슈퍼 문이 열려서 안으로 들어가니. ‘Kim’을 부르는 반가운 소리가
들린다. 순례인 부부가 웃으며 손을 흔든다. 나도 웃으며 다가가 인사를 나누고
함께 물건을 고른다. 치즈를 고르는 나에게 염소젖으로 만든 치즈가 건강에 좋다고
정보를 주는 부부는 상냥하고 점잖으시다. 난 언제나 그 사람이 그 사람 같아 알아보지
못하는데, 이들은 용모가 다른 동양인을 쉽게 알아보고 알뜰하게 챙겨 주신다.
-p36

제주도의 올레길, 프랑스 길, 그리고 이곳 르퓌 길에서도, 항상 하루를 쉬고 나와서 다음날 다시 시작되는 길에서의 표지는 쉽게 눈에 띄지 않아서 많은 고생을 한다. 오늘도 역시
나는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하는지 막막하다. 다니엘은 나침반과 지도를 겹쳐 보며 방향을
제시하고 함께 걷는 동행인과 의논을 해가며 바른길을 찾아 걷는다. 한 번 헤어지면 바나 숙소에서 만날 수 있었던 동행들인데, 오늘은 거의 10명 정도 무리를 지어서 걷고 있다.
걸으면서 생각에 몰두하는 습관이 있는 나는 대체로 혼자 걷는 것을 좋아하고 많은 사람과의 관계 맺음에 서툴고 불편해한다. 그러나 오늘은 언어 소통이 어려운 사람들임에도 불구하고 어울려 함께 길을 걷는다는 것의 즐거움을 새롭게 경험하게 된 날이다. ‘인생의 길에서 마음이 맞지 않는 사람과 함께 걷기보다는 차라리 외롭더라도 혼자 걸어가는 것이 나으리라’라는 어느 스님의 글을 기억한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포용하기보다는 자기 생각만이 옳다고 고집하며 살았고, 불편한 사람들과의 만남은 회피하며 살았던 지난날이다. 모든 일을 서로 부족한 점 어루만져 주고 조금만 자신을 내려놓았더라면 지금까지의 삶이 그토록 외롭고 치열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조금 더 낮아지자! 조금 더 부드러워지자! 그러면 앞으로의 삶이 쉬워지고 윤택해지리라는 깨달음에 가슴이 따뜻해진다. 이방인인 나를 관심 있게 바라보아 주고 배려해 주는 이곳 사람들의 다정함이 내 차가운 가슴을 녹여 주는 것인가!
-p39
CHAPTER 1. Le-Puy-en-Velay에서 Nasbinals까지
1. 휴지가 되어버린 100유로
2. 첫 여행의 동반자 가든·히터
3. 복잡한 이정표에 잠시 길을 잃다
4. 대화의 불통으로 나도 고생, 남도 고생
5. 가든·히터가 낯설지 않았던 이유는?
6. 사비나가 좋았는데

CHAPTER 2. Saint-Chely-d'Aubrac에서 Conques까지
7. 순례인들에게 즐거움을 준 나의 실수담
8. 가든·히터를 떠나보내고
9. 하루의 휴식은 나의 의지가 아니었기에
10. 멋지게 변신한 바바라에게 엄지 척!
11. 수레를 끌며 여행하는 부부를 만나다
12. 드라이브를 마치고

CHAPTER 3. Decazeville에서 Le Pech까지
13. 바바라와 헤어지다
14. ‘PR 길’을 맴맴 돌다!
15. 벨기에 청년의 도움으로 피자크에 도착하다
16. ‘GR 65’ 이정표의 소중함을 깨닫다
17. 만남과 만남
18. 산속 별장에서의 새로운 경험

CHAPTER 4. Labastide-Marnhac에서 Caster까지
19. 어머니께 용서를 구하다
20. 친절에 녹는 마음
21. 혼자 걷던 길과 함께 걷는 길
22. 크리스티보다 내가 더 유능하네!
23. 다니엘의 친절로 위기를 면하다
24. 덩굴장미와 눈물


CHAPTER 5. La romieu에서 Arzacq-Arraziguet까지
25. 저녁 시간의 낭만을 즐기다
26. 포도주와 샴페인이 익어가는 숲속 마을
27. 황금빛 밀밭을 물들인 빛과 탄성
28. 키다리와 난쟁이의 그림으로 빵 터진 웃음
29. 다니엘은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간다
30. 질러도 떠나갔다

CHAPTER 6. Arthez-de-Bearn에서 Saint-Pied-de-Port까지
31. 자연과의 투쟁, 그러나 나약한 인간
32. 갓 구워낸 빵을 아침 식사로 대접받다!
33. 재키가 밉다!
34. 34일간의 이별 연습.
35. 웃음을 찾게 해 준 순례길의 기적
36. 순례길의 출발에서 만난 사람들

CHAPTER 7. Roncevaux에서 Bayonne까지
37. 한국인을 만나다
38. 한국의 젊은이 K, Y와 함께 걷는 길
39. 어제보다 나은 내일이 되기를
40. 팜플로나에서 바욘으로 가는 길
41. 시외버스터미널을 찾아서!
42. 내일이면 귀국이다!
김명희
직장에 몸담았던 열정의 순간들이 통째로 그리움이고 아쉬움이다. 대학을 졸업한 그해,
공무원이 되어 40년간 근무 후 정년퇴직했다. 세상에 나오는 순간부터 나의 자아는 외로움으로 상처받고 고통받았지만, 지금은 인생 2막을 전원생활에서 치유하며 하루를 보내고
있다.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세트 상품이 없습니다.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순례길을 걷다
저자김명희
출판사도서출판 맑은샘
크기(148*210)mm
쪽수248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출간일2017-03-15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2~3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0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0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김명희) 신간 메일링   출판사(도서출판 맑은샘)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2~3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단, 도서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0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내용이 상이할 경우에는
물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