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교회 도서관  새신자선물  해외원서  도서대량주문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97
구매고객 성향
남자 41% 59% 여자
교역자 75% 25% 성도
   
청년 0% 100% 장년
   
7인의 십자가 사상   십자가 그 자체로부터 넘치는 십자가로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저자 : 차재승  |  출판사 : 새물결플러스
발행일 : 2014-05-23  |  (150*220)mm 470p  |  978-89-94752-69-3
  • 판매가 : 20,000원18,000원 (10.0%, 2,000원↓)
  • 적립금 : 1,000원 (5.0%)
  • 배송비 : 무료배송
  • 지금 결제하면 내일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15 페이지]
기독교가 가볍다고들 한다.
그러나 정작 가벼운 것은 십자가 앞에 서 있는 우리다.


우리는 십자가를 깊이 생각하지 않고, 우리가 선호하는 몇몇 사상으로 축소하며, 우리의 은유, 교환, 논리, 인과관계를 통해서만 십자가를 이해하려 한다. 이런 문제의식을 가지고 『7인의 십자가 사상』은 가장 원초적인 질문을 통해 십자가의 깊이와 다양성으로 다가가려 한다. 십자가 그 자체는 무엇인가? 그리고 십자가 그 자체로부터 흘러넘치는, 십자가의 실재는 무엇인가?

이 책은 신학 역사상 십자가 사상을 가장 독특하고 포괄적이며 깊이 있게 전개한 7명의 신학자인 이레나이우스, 오리게네스, 안셀무스, 루터, 칼뱅, 맥레오드 캠벨, 아브라함 판 드 베이크의 사상을 살피고 있다. 하지만 이 대가들의 사상을 요약·분석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이를 통시적·공시적으로 잘 소화하여, 각 신학자의 사상의 정수를 뽑아내는 동시에 한계와 약점까지 두루 통찰한다.
해석의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우리는 주로 “십자가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라는 주제, 곧 십자가의 의미 해석에 초점을 맞추어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십자가의 실재는 십자가에 대한 해석을 앞선다. 인간의 논리는 인과관계, 필연성, 교환, 은유, 이해 가능성, 유비, 추론에 주로 의존하기 때문에, 십자가 사건의 실재는 인간의 논리 너머에 있다. 따라서 하나님의 거룩하고 신비한 자기희생을 인간의 논리 체계 속에 가두고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십자가에서 그리스도를 끌어내리는 것이다(막 15:30). 우리는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그의 옷을 동일시할 수 없고(막 15:24), 그리스도 좌우에 있던 행악자와 그리스도를 동일시할 수 없다(눅 23:40). 십자가의 실재와 그것의 의미에 대한 해석 사이에 존재하는 피할 수 없는 괴리로 인해서 다음과 같이 질문할 수있다. 우리의 모든 주장과 관계된 근원으로서의 “십자가 그 자체”는 무엇인가?
_프롤로그 중에서

“십자가 그 자체”는 세속주의와 기독교 제국주의에 빠질 위험으로부터 그리스도인들을 보호한다. 한국에서는 많은 그리스도인이 자신의 신학적인 경향과 무관하게 “승리합시다!”라는 인사를 나눈다. 이런 인사는 세속적인 가치를 극복할 수 있는 영적,종교적 승리를 의미하는 것에서 출발했다. 그러나 이 인사는 종종 성공, 명예, 권력의 쟁취를 포함하는 세속적 가치 지향을 드러내기도 한다. 교회는 자주 세속 가치를 추구하는 도박장, 또는 타문화와 타민족을 말살하는 호전적 전투장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십자가는 본질적으로 “획득과 죽임”(gaining and killing)이 아니라 “상실과 죽임 당함”(losing and being killed)이다. 십자가 이해가 죽음에서 생명으로 지나치게 빨리 전환될 때, 희생과 섬김이라는 기독교 고유의 정체성을 상실한다. 기독교 세속주의와 제국주의를 초래하는 천박함은 십자가를 “결과 중심적 틀” 속에서 이해할 때 생긴다. 인간은 십자가 앞에서(coram cruce)조차 예수님의 옷에 더 관심이 많다(요 19:23). “그 자체로서의 십자가”는 우리 관심을 예수님의 죽음으로 다시 돌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생명이 오로지 죽음 다음에 오기 때문이고(요 12:24), 죽음 없이는 생명이 결코 죽음을 대체할 수 없기 때문이다.
_프롤로그 중에서

신-인은 “반드시 해야만 하는 것”을 충족시키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하고 있고, 그 더 많은 것은 자신의 충만함으로부터 온다. 십자가에서 그리스도의 하신 일은 모두를 위해서 일회적으로 “반드시 해야만 하는 것”으로부터 우리 일상의 삶을 위해서 “지금 하고 있는 것”으로 흘러넘친다.108 그뿐 아니라 이 흘러넘치는 은혜는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지는데, 그분은 받는 자가 아니라 주는 자로서 이 보상을 작동시키고 따라서 우리는 신-인 안에서 이 은혜와 보상을 즐겁고 자발적으로 공유한다. 우리 일상 속에서 이루어나가야만 하는 도덕적이고 영적인 진보 그 자체가 십자가로부터 흘러넘치는 하나님의 보상이다. 비록 안셀무스의 통전적인 십자가론이 제대로 인식되고 있지는 못하지만, 안셀무스의 십자가론에서 본질적인 것과 실존적인 것 사이에 균열은 없다.
_2장 중에서

하나님의 은총 속에서 그분에 대한 지식은 그리스도 한 분만이 드러내시는 기술이자 지혜다. 문제는 그리스도 안에서 드러난 이런 지혜가 성령의 일을 통해서 믿음 안에서, 믿음과 함께 주어진 십자가에 대한 지식이라는 점이다. 이 지식 없이는 우리는 생명, 죄 용서, 마귀를 이긴 승리를 볼 수 없다. 이것은 마귀가 그리스도의 인성 속에 숨어 계시는 하나님을 볼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따라서 십자가의 실재는 하나님의 실재, 우리의 참 모습,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관계의 실재를 드러낸다. “어떻게, 언제, 그리스도의 어떤 본성이 승리를 일으키는가?”라는 질문은 순전히 우리 인간의 사색일 뿐이다.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을 시간적인 순서 속에 위치시키고자 하는 우리의 경향, 곧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 가운데 각각의 역할을 분담시키려는 경향은,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십자가에서 공격하려고 하는 바로 그 인간성의 표현이다.
_3장 중에서

하나님의 본성에서 우리 참여까지에 이르는 자연스러움은, 그리스도께서 대속적 고백을 해야 하고 우리가 그리스도와 그의 영에 참여하는 것을 통해 아멘을 표현해야 한다는 필연성에 가까워 보인다. 이 필연성은 아버지 됨, 아들 됨, 형제 됨의 관계적 필연성이다. 하나님의 부성적인 마음에 의해 동기부여된 그리스도의 전향적인 일은 아버지의 본성에 의존한 값싼 은총도 아니고, 우리의 능동적인 역할에 의해 완성되는 강요된 필연성도 아니다. 나무뿌리로부터 자연스럽게 솟아나오는 열매처럼, 이것은 결과를 향해 나아간다. 아버지 됨, 아들 됨, 형제 됨의 관계 속에 있으므로, 우리는 신적 마음속에 있는 십자가의 기원과 우리 안에 있는 그 결과 사이에서 멈출 수 없다. 그러나 하나님의 본성과 십자가의 본성 사이에 직접적이고 실제적이며 친밀한 관계를 세우고자 열망한 캠벨이, 죽음을 슬픔, 동정, 사랑, 회개, 아멘의 기도 등과 같은 다소 감각적인 표현에 의존해서 표현하고 있다는 것은 역설적이다. 오히려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음이라는 치명적인 실재가 감각적인 표현으로 인해 간접적인 것에 그치는 것 같다. 여기서 결정적인 질문을 피할 수 없다. 십자가는 회개, 슬픔, 기도, 동정심이지만 왜 그것이 반드시 죽음을 통해 발생해야 하는가?
_5장 중에서

십자가 그 자체는 함께 죽는 신비로 그리스도의 일이요 하나님의 사건이므로, 인간의 논리는 그 앞에서 무너지고 옷을 벗어야 한다. 벗은 채로 돌아가신 그리스도는 인간을 발가벗긴다. 인간 지성의 가치가 결코 미약한 것은 아니다. 인간 지성은 하나님의 가장 심오한 선물이다. 그러나 십자가 그 자체를 인간의 지성과 사회제도에 더 부합되는 것으로 이해하려는 시도, 십자가를 더 쉽고 더 그럴 듯하고 더 자연스럽게 이해하려는 일체의 시도는 십자가 앞에서 늘 어리석고 부차적인 것이 되어버린다. 인간의 논리는 인과관계와 교환을 토대로 하기 때문이다. 빚과 지불, 죄와 심판, 제물과 보상이 바로 그런 예다. 심지어 희생제물을 드리는 제사 제도조차 희생이라는 개념에 모순되는 교환에 가깝다. 십자가를 우리 자신의 토대로 이해하려는 것은, 그리스도께 십자가에서 우리의 자리로 뛰어내리라고 외치는 것과 마찬가지다(막 15:32). 십자가가 우리 자신의 사고 체계로 조각나버리는 것이다. 그리고 그 부서진 조각들을 다시 꿰맞추려고 노력할 때마다 축소, 변형, 왜곡이 발생한다. 심지어 어떤 조각은 우리의 사고 체계에는 도저히 들어맞지 않는다. 설사 인간의 체계와 논리 속에 부합되는 몇몇 부분이 있다고 할지라도, 그 부분이 치러내야만 하는 복잡한 분석의 결과는 십자가를 인간의 작은 사건과 일에나 끼워 넣을 수 있는 것으로 축소해버린다.
_에필로그 중에서
약어

프롤로그 십자가 그 자체와 넘치는 십자가

1장 서론
2장 안셀무스의 충족
3장 루터의 교환
4장 오리게네스의 희생
5장 캠벨의 회개
6장 이레나이우스의 총괄갱신
7장 판 드 베이크의 나눔과 짊어짐
8장 칼뱅의 대속

에필로그 십자가 그 자체로부터 넘치는 십자가로

참고 문헌
저자의 신학적 민감성은 지금까지 제안된 십자가에 대한 이해를 비판적으로 보도록 해주며, 그렇다면 무엇이 바른 십자가 이해인지를 질문하게 만든다. 이 책은 신학도와 목회자들에게는 1차 문헌 독해를 통해 신학적 사고 훈련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고, 성도들에게는 십자가와 함께 죽고 사는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일깨울 것이다.
_강영안 서강대학교 철학과 교수

저자는 교부 시대와 중세와 현대에 이르는 위대한 7인의 신학자의 사상을 통시적·공시적으로 소화하여 신학적 사색의 완숙에 도달하고 있다. 대중적 인기에 영합하는 신학 서적이 범람하는 세태 가운데, 이 책은 한국 신학계에 십자가 신학의 진수를 다시 한 번 상기시키며 오도된 교회의 경향에 경종을 울릴 것으로 기대된다.
_김영한 기독교학술원장

이 책의 논의를 통해 한국 보수 교회에서 강조되는 형벌 만족설적 십자가 이해와, 세속적·자유주의적인 교회에서 강조되는 도덕 감화설적인 십자가 이해 사이의 불필요한 긴장과 대립이 발전적으로 통합되리라고 기대한다. 인내를 가지고 끝까지 독파한 독자는 삼위일체 하나님의 심장에서 오고 간 대화를 엿듣는 듯한 감격을 맛보리라.
_김회권 숭실대학교 기독교학과 구약학 교수

저자는 원전에 세심하게 천착해서 선배 신학자들과 깊이 있고 진지한 대화를 시도한다. 우리가 이 책을 기반으로 성경과 진정한 신학에 보다 충실한 십자가 이해로 나아간다면 분명히 커다란 유익이 있을 것이다.
_이승구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학 교수

십자가는 기독교 신앙의 알짬이자 뿌리다. 이 책은 험한 역사의 탁류 속에 십자가 정신을 살피고 높이려 애써온 신학자와 교회 개혁가들의 사상적 정수를 뽑아, 다시 이 컴컴한 세상에 십자가의 계몽을 선사한다. 살려야 할 연약한 생명들을 침몰하는 배에 가두어둔 채 저 홀로 살겠다고 도주하는 이 절망적인 무책임의 세태 속에서, 죄인들을 살리기 위해 예수께서 지신 십자가의 심오한 역동성이 이 책을 통해 부활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
_차정식 한일장신대학교 신학과 신약학 교수

이 책은 그리스도의 구속적 죽음을 이해하는 데 혁혁한 공헌을 한 7인의 신학자를 다루면서, 그들의 사상에 대한 신선하고 통찰력 넘치는 분석을 제공한다. 이 책 자체가 십자가 사상이라는 주제 연구에 중요한 공헌이다.
_존 헤셀링크 웨스턴 신학교 조직신학 교수

신학 연구에서 찾아보기 힘든 심오함을 보여주는 책이다. 여기서 저자는 신학적 유형들을 설명하는 데 그치지 않고 기독교 사상의 심도 있는 질문들을 파고들며 거기에 천착한다. 주관성이 지배하는 이 시대 교회와 기독교 저술의 성향에 대해 저자는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객관적 실재, 곧 십자가 그 자체를 우리 사상의 초점으로 삼는다.
_아브라함 판 드 베이크 네덜란드 자유대학교 조직신학 교수
차재승
1961년 경남 양산에서 태어났으며, 한국외국어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했다. 미국개혁교회 소속 웨스턴 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 과정으로 신학 공부를 시작했고, 마르틴 루터의 『갈라디아서 강해』를 읽고 비로소 참다운 회심을 경험했다. 같은 신학교에서 “루터의 하나님의 뒷모습과 십자가 사상의 연관성”(Luther’s Concept of Posteriora Dei and Its Relevance to His Thoughts on the Atonement)이라는 논문으로
신학 석사를 마친 후, 네덜란드 자유대학교에서 아브라함 판 드 베이크의 지도 아래 십자가 신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박사학위 논문을 쓰는 동안 남태평양 바누아투의 탈루아 신학교에서 2년간 가르쳤으며, 학위를 마친 후에는 숭실대학교에서 겸임교수로, 필리핀 장로교신학교에서 부교수로 가르쳤다. 현재 미국개혁교회 교단 신학교인 뉴브런즈윅 신학교(New Brunswick Theological Seminary)에서 조직신학 부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미국개혁교회 목사이며, 국제개혁신학협의회 회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십자가, 그 신비와 역설』(새물결플러스) The Cross as Such and the Cross Overflowing(박사 논문)과 “Taoistic Implications for Christology: Grand Unity, Datong(大同) and Valley-god, Gushen(谷神)” [Strangers and Pilgrims on Earth: Essay in Honor of Abraham van de Beek, eds. Paul van Geest and Eduardus van der Borght, Leiden: Brill, 2012], “Calvin’s Concept of Penal Substitution: Acknowledgement and Challenge” [Restoration through Redemption: John Calvin Revisited, ed. Henk van den Belt, Leiden: Brill, 2013] 및 “Is God Violent in the Concept of Sacrifice in Origen and in the Practice of Sacrifice in Vanuatu?”[Christian Faith and Violence, Studies in Reformed Theology Vol. 11, 2005] 외에도 십자가 사상, 그리스도의 본성과 인격, 기독교 철학과 십자가, 도교와 기독론에 대한 다수의 논문이 있다.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마크 베이커(Mark D. Baker),조엘 그린(Joel B. Green),이영훈,한스 부르스마,차재승,알리스터 맥그래스,제시 펜 루이스,F. J. 휘걸,김용의 / 갓피플몰
가격: 98,000원→88,200원
마크 베이커(Mark D. Baker),조엘 그린(Joel B. Green) / 죠이선교회출판부
가격: 5,000원→4,500원
이영훈 / 도서출판 두란노
가격: 11,000원→9,900원
한스 부르스마 / CLC(기독교문서선교회)
가격: 20,000원→18,000원
차재승 / 새물결플러스
가격: 20,000원→18,000원
알리스터 맥그래스 / 생명의말씀사
가격: 12,000원→10,800원
제시 펜 루이스 / 청우
가격: 9,000원→8,100원
F. J. 휘걸 / 생명의말씀사
가격: 11,000원→9,900원
김용의 / 규장
가격: 10,000원→9,000원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7인의 십자가 사상
저자차재승
출판사새물결플러스
크기(150*220)mm
쪽수470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출간일2014-05-23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0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0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차재승) 신간 메일링   출판사(새물결플러스)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단, 도서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0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내용이 상이할 경우에는
물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