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어린이 미니서재  새신자선물  해외원서  도서대량주문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세례프락시스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발행일 : 2020-07-10  |  (153*224)mm 292p  |  978-89-341-2145-9
  • 판매가 : 14,000원12,600원 (10.0%, 1,400원↓)
  • 적립금 : 700원 (5.0%)
  • 배송비 : 무료배송
  • 오전 9시 까지 결제하면 오늘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29 페이지]
이 책은, 세례에 대한 근원적인 의미와 이에 따른 실천과 적용을 점검할 수 있는 실제적인 책이다. 세례는, 예수님의 보혈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변화의 출발점이자 기준점이다. 그래서 세례 이후의 삶은, 하나님의 자녀답게 살아야 할 의무가 발생한다. 또한, 전인격적인 변화로 성도답게 살아가야 하는 책임이 뒤따른다.
문제는, “세례”의 개념과 정의는 변함이 없지만, 실천의 자리인 삶의 상황들은 수백 년이 흐르면서 계속 변하고 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서 전통의 세례가 가지는 기본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그 내용을 어떻게 현대의 시각으로 변화시켜 적용할 수 있는지를 이야기한다. 기독교 전통의 시각에서 현대의 세례가 어떻게 변모해야 하는지 초대교회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흐름을 분석하고 살핀다.
프락시스(실천)의 현실과 자리를, 그 상황을 이해하며, 어떻게 “지금” 소통할 것인지, 과연 세례가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를 고민한다. 점점 세례의 가치와 은혜가 퇴색해져 가는 교회의 모습에서, 세례의 참된 의미를 다시 일깨우고, 세례의 프락시스가 구체화 될 때, 어떤 역사가 있는지를 올곧게 강조하고 있다. 또한 ‘독일개신교연합’(EKD) 영역에서 현재 적용되고 있는 책임 있는 세례 프락시스 표현 방법들을 소개하여, 실제적인 적용이 가능하도록 이끌어 준다.
기독교 세례는 비유대인에 대한 세례에서 보듯이, 유대교의 “종족적 범례”를 뛰어 넘는다. 세례를 할례로 해석하는 것은(골 2:11-13) 유대인을 상대로 세례의 근본적인 의미에 대해 소통하는 것이다. 그와 더불어 자유인이나 노예나 동일하게 세례를 받았다는 점에서 사회적 지평에서 개방성이 드러난다.
- p.34.

세례에 대한 신약성경 텍스트의 개괄적인 연구에서 신학적으로 어쩌면 가장 중요한 통찰은 그리스도와의 관련성 속에 근거를 두고 있는 세례의 포용적인 성격, 즉 그 당시에 통상적이던 종족적, 사회적, 성별적인 배제가 없었다는 점이다.
- p.47.

인상적인 것은 많은 예시에서 세례가 얼마나 각각의 삶의 정황에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느끼는지 하는 것이다. 교리적인 지침 때문이 아니라, 자율적인 해석을 통해서다. 가난이나 혹은 아픈 아이를 둘러싼 두려움에 따른 어려운 상황에서 평등하고 포용적인 세례의 근본 특징은 해방적인 것으로 두각을 나타낸다.
- p.157.

세례 프락시스는 교회 공동체의 정점이 됐고, 가정 안에서의 종교 교육의 결정점이 됐다. 거기에서 세례의 교육적인 측면이 분명하게 드러난다.
- p.227.
추천사
이 승 진 박사(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예배ㆍ설교학 교수) 1
최 승 근 박사(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예배학 교수) 2

저자 서문 8
한국어판 서문 11
역자 서문 13
서론 15

제1부 세례 프락시스의 역사: 연속성과 변화 20
제1장 삶의 전환에서 교회 가입으로(300년까지) 27
제2장 확장과 축소(300년-600년) 49
제3장 국가에 의한 강제적이고 형식화된 예식으로의 발전(600년-900년) 62
제4장 기독교가 우세하던 시기(900년-1200년) 71
제5장 스콜라주의와 민중의 경건 사이에서(1200년-1500년) 77
제6장 인간에 대한 방향 설정(1500년-1800년) 87
제7장 분화된 사회에서(1800년-1990년) 105
제8장 요약 122

제2부 오늘날의 세례 프락시스: 당연함과 선택사이의 다양화 126
제1장 경험: 지속성과 변화 사이 129
제2장 교회 행정적 측면: 법적 규정과 교회를 이끄는 방향 162
제3장 비교: 에큐메니즘 185
제4장 실천: 자극들과 모델들 210
제5장 요약 228

제3부:세례 프락시스에 대한 전망:소통적이며 생활 실천적인 가능성 232
제1장 교회와의 배타적인 관련성의 문제 236
제2장 개념적 틀로서 복음의 커뮤니케이션 244
제3장 그리스도인 됨을 이해하기 위한 토대로서 세례 예식의 징표들 267
제4장 전망: 교회에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세례 프락시스 280
현대 독일의 개신교 교회에서나 한국의 정통 기독교 교회에서 세례 예식이 지나치게 사사화(privatization)되거나 또는 전도를 통한 교회의 부흥이 일회성 프로그램 중심으로 변질되고 본래 세례 예식에 담긴 회심과 성화로의 출발에 관한 풍성한 신학적 의미를 제대로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 크리스티안 그레트라인(Christian Grethlein) 박사는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고자 먼저 세례 예식의 2000년 교회 역사에 대한 탄탄한 신학적인 이해를 제시한다. 저자가 세례 프락시스를 바라보는 거대한 실천신학의 프레임 속에는 다양한 신학 사상들이 녹아들어 있다. 예를 들어, 저자는 의사소통의 네 귀 모델을 세례 프락시스에 적용해서 세례의 내용과 세례를 통한 하나님의 자기 계시, 세례 참여자들과 삼위 하나님 사이의 언약 관계, 입교자들의 성화를 향한 호소의 네 차원에 관한 소통 이론의 관점에서 세례 프락시스의 풍성한 신학적 의미를 이해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기독교 세례의 풍부한 신학적인 의미와 그 실천 방안에 관해 관심을 가지는 모든 목회자와 신학생에게 일독을 권한다.
- 이 승 진 박사 _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예배·설교학 교수

크리스티안 그레트라인 박사의 『세례 프락시스: 과거, 현재, 미래』는 제목에서 암시하듯이 다음과 같이 요약된다. 제1부에서는 먼저 세례의 역사를 다룬다. 예수 그리스도의 세례부터 시작하여 지금까지 세례의 역사를 다루면서, 약 2000년이라는 세월 속에서 교회들이 직면했던 다양한 상황 속에서 기독교의 세례가 무엇을 지켰고, 무엇을 잃었고, 무엇을 강조했고, 무엇을 왜곡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평가한다. 제2부에서는 오늘날 교회가 직면하고 있는 세례의 다양한 현 상황을 다룬다. 소개된 구체적이면서 통계적인 방법론과 다양한 세례 모델은 한국교회의 세례를 좀 더 심도 있게 연구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큰 도움이 되리라 확신한다. 제3부에서는 교회의 세례가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복음의 커뮤니케이션이라는 개념을 가지고 세례를 복음과 연결하고 생각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저자의 주장은 매우 적절하다. 저자의 통찰력은 더 나은 세례 프락시스뿐 아니라 더 나은 교회의 모습으로 변화되기를 원하는 많은 그리스도인에게 귀한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다.
- 최 승 근 박사 _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예배학 교수
크리스티안 그레트라인
독일 뮌헨대학교 (Dr.theol.) 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엘랑엔(Erlangen)대학교에서 교수 자격 논문(Dr.theol.habil.)을 마쳤다. 2020년 현재, 독일 뮌스터대학교 명예교수다.
저서:
* Kinder in der Kirche: Orientierung fur Mitarbeitende im Kindergottesdienst, Gottingen 2010(『교회의 아이들』 CLC, 2014)
* Abendmahl feiern in Geschichte, Gegenwart und Zukunft, Leipzig: EVA 2015
* An Introduc tion to Prac tical Theology. History, Theory and the Communication of the Gospel, Wacco: Baylor 2016
* Kirchentheorie. Kommunikation des Evangeliums im Kontext, Berlin: De Gruyter 2 018
* Christ seinals Lebensform. Eine Studiezur, Grundlegung der Praktischen Theologie (ThLZ.F 35), Leipzig 2018
* Lebensalter. Eine theologische Theorie, Leipzig: EVA 2019 등 다수가 있다.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세트 상품이 없습니다.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세례프락시스
저자크리스티안 그레트라인
출판사CLC(기독교문서선교회)
크기(153*224)mm
쪽수292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출간일2020-07-10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0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0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크리스티안 그레트라인) 신간 메일링   출판사(CLC(기독교문서선교회))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단, 도서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0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내용이 상이할 경우에는
물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