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어린이 미니서재  새신자선물  해외원서  도서대량주문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누구에게나 밤은 온다  
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저자 : 조이수  |  출판사 : CLC(기독교문서선교회)
발행일 : 2020-05-31  |  (144*215)mm 136p  |  978-89-341-2139-8
  • 판매가 : 9,000원8,100원 (10.0%, 900원↓)
  • 적립금 : 450원 (5.0%)
  • 배송비 : 2,000원 (10,000원 이상 주문시 무료배송)
  • 지금 결제하면 내일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22 페이지]
저자는 하나님을 향한 사랑을 다양한 감성적인 언어로 표현하고 있다. 병마로 인해 고생했던 자신의 모습을 회고하며 하나님을 향한 열심을 로맨틱한 시적 표현으로 표출하고 있다. 제목처럼 누구에게나 밤은 온다. 그러나, 밤(어두움, 좌절)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에 따라 삶은 달라진다. 저자는 아직도 어두움을 헤매고 있는 자들에게 버팀목이 되어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극적으로 그려낸다. 이 책은 영적, 육체적으로 힘들어하는 독자에게 많은 위안을 선사한다.
내가 몇 해 동안
기도를 하는 둥 마는 둥 할 때
주님은 사진첩을 펼치실 겁니다.
내가 상수리나무 그늘에서
천천히 고개를 떨굴 때
그 옆에서 지켜보셨던 모습을. p.29

슬픈 예수의 눈빛을 보기 전엔
자신이 잘 사는 줄 알았지만
슬픈 예수의 눈빛을 보고 난 뒤
자신이 영원까지 잘못 살아버린 것이
한없이 슬퍼지기 시작했다 p.36

이 땅에 사셨던 주님의 슬픔을 보며
모든 문제가 해결되었거든요
주님! 시시때때로
조그마한 슬픔을 내세우는
저를 꺼주세요 p.42

우주의 국경에서 부는 신성한 바람
주위에 사자처럼 앉아있는 거룩은
영원에 대한 힌트일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하늘에서 꼼꼼히 채점한 결과
마침내 한 강도는 구원을 받았고
한 강도는 마지막 황금기를 놓쳤습니다 p.50
권 혁 승 언론인
사단법인 백교효문화선양회 이사장 | 전 서울경제신문 사장
조이수 시인께서 신의 큰 사랑을 노래한 시집을 발간하게 된 것을 축하해 마지않습니다. 시의 편마다 하늘을 향한 믿음 소망 사랑이 담겨있습니다. 그 길을 따라가다 보면, 구도자적인 시인의 삶이 빛나고 있습니다. 신을 향한 신심이 두텁고 사고의 확장이 우주적입니다. 시인의 시가 봄빛처럼 따뜻하고 밤하늘의 별빛같이 영원히 빛나기를 두 손 모아 기원합니다.

김 경 직 박사
예장 복음주의총회 총회장 | 한기총 공동회장 | 비평과논단 발행인
일반 문법이 아닌 시의 문법으로 읽었습니다. 작가가 펼쳐놓은 성경의 세계가 흥미롭습니다. 인물들이 살아있는 듯 입체적으로 느껴집니다. 아울러, 일상에 파묻힌 ‘영원’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합니다. 우리가 놓치기 쉬운 영원의 문제를 시종일관 뫼비우스 띠처럼 보여줍니다. 혹시, ‘당신은 영원을 잃어버리지 않았나요?’ 이 시집을 읽으면 읽을수록 자문자답하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이 광 하 목사
일산은혜교회 | 전 복음과상황 편집장
깊은 병을 앓고 나면 시인처럼 깊은 기도를 드릴 수 있을까요. 누군가 아주 오래도록, 페이지를 넘기지 못할 문장을 쓸 수 있을까요. 아픈 이들에게 자꾸 생각나는 시를 쓸 수 있다면 깊은 병이라도 친해지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겨울을 넘어 부활하는 봄 이야기로 가득한 이 시집은 겨울 꽃망울에 보내는 편지입니다. ‘두려워 말고 꽃을 피우라’고 속삭이는 듯합니다. 너만의 빛깔, 너만의 소리로 피어나라고 축복합니다. 지금 여기, 막 피어나는 이야기의 주인공이 되어달라고요. 일상을 종교로 살아가는 성자들에게 권하고 싶은 시편입니다.
조이수
저자는 5년 전 병마로 고생한 후 인생의 깊은 의미를 알게 됐다.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들어간 봉화 오지에서,그는 자연과 벗 삼으며 하나님 말씀을 즐겨 보았다. 다년간 학원을 운영하며 자고했던 시간과 주님을 소홀히했던 자신을 뒤돌아보게 되었다. 그는 자신의 남은 생애로 ‘시간의 십일금’을 드리려고 한다. 하나님의 사업이 확장되는 곳이라면 어느 곳이나 가리지 않고 도우려 한다. 앞으로 돌멩이가 훤히 보이는 봉화의 시냇물처럼,
주님 앞에서 깨끗하게 살고 싶은 소망이 있다.

약력
서울예술대학교 졸업
아동문예문학상
산림문화상
전 ‘아이비’영어학원장
isoocho88@naver.com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세트 상품이 없습니다.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누구에게나 밤은 온다
저자조이수
출판사CLC(기독교문서선교회)
크기(144*215)mm
쪽수136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출간일2020-05-31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0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0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조이수) 신간 메일링   출판사(CLC(기독교문서선교회))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2,000원 (10,000원 이상 주문시 무료배송) (단, 도서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0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내용이 상이할 경우에는
물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