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어린이 미니서재  새신자선물  성경주석  골라담기LIST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도전하는 현대의 세계관 세트(전2권)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저자 : 최용준  |  출판사 : 예영커뮤니케이션
  • 판매가 : 37,000원33,300원 (10.0%, 3,700원↓)
  • 적립금 : 1,850원 (5.0%)
  • 배송비 : 무료배송
  • 오전 9시 까지 결제하면 오늘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 포함 총 1 페이지]
18,000 → 16,200원 (10.0%↓)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올바른 성경적 분별력을 키우기 위한 현대 세계관의 기독교 세계관적 대안
본서는 먼저 세계관이 무엇인지에 대해 간략히 설명하고 기독교 세계관(Christian Worldview)을 진술한 후 근대 및 현대 서양의 대표적인 세계관으로 이신론(Deism), 자연주의(Naturalism), 허무주의(Nihilism), 실존주의(Existentialism), 마르크스주의(Marxism), 포스트 모더니즘(Postmodernism), 뉴에이지(New Age)의 순서로 살핀다. 동양의 대표적인 세계관으로 이슬람(Islam), 힌두교(Hinduism), 불교(Buddhism) 및 유교(Confucianism)를 고찰한 후 마지막으로 현대 한국 사회에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신천지와 하나님의교회에 대해 평가한다. 이를 위해 각 세계관의 내용을 살펴보고 대표적 사상가들을 언급한 후 그 세계관이 가지고 있는 장·단점을 비판적으로 분석하고 평가한 후 단점에 대해 기독교 세계관적 대안을 제시하여 그리스도인들에게 올바른 성경적 분별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다.
[출판사 서평]

종말과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더욱 경성하여
올바른 성경적 분별력을 키워 이 시대를 바로 보고
영적인 싸움에서 당당히 하나님 나라의 백성답게 살아가야 한다.


우리가 사는 이 시대에는 다양한 세계관들이 있다. 이 세계관들은 우리가 의식하든, 그렇지 못하든 간에 우리의 삶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 특별히 기독교 세계관에 바탕을 두고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에게 현대의 다양한 세계관들은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에 많은 도전을 주고 있다. 이 영적 전쟁에서 기독교 세계관을 바로 알고 이에 도전하는 세속적인 세계관들을 올바르게 분석,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책은 『도전하는 현대의 세계관』(2020)의 후속편으로 동서양을 아우르면서도 오래된 샤머니즘, 서양의 중요한 세계관들인 공리주의, 실용주의, 실증주의, 인본주의, 사이언톨로지 및 사회진화론을 다룬 후 북한을 지배하고 있는 주체사상과 동양의 중요한 세계관인 도가사상에 관해 다루고 있다. 각 세계관의 내용과 대표적 사상가를 살펴보고 기독교 세계관적 대안을 제시하여 그리스도인들이 올바른 성경적 분별력을 계속 키워 나갈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로마서 12:2)
최용준
· 1961년생
· 서울대학교(B.A.)
· 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 in Philadelphia(M.Div.)
· Free University in Amsterdam 철학부(Drs. 석사)
· Northwest Univ. in South Africa(Ph.D.)
· 독일 쾰른한빛교회 및 벨기에 브뤼셀한인교회 담임 목회 역임
· 한반도국제대학원(KUIS) 교수 및 밴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원(VIEW: Vancouver Institute for Evangelical Worldview) 객원 교수 역임
· 현재 한동대학교 교수 및 벨기에복음신학대학원(ETF:Evangelische Theologische Faculteit), 네덜란드 Driestar Christian University 객원 교수
· 대표 저서: 『하나님이 원하시면』, 『당신, 축복의 통로가 되어라』, 『패러다임 쉬프트』, 『세상을 변화시키는 비전』, 『순례자의 통찰력』(이상 아침향기), 『응답하는 인간』(SFC출판부), 『세상을 변화시키는 학문』, 『도전하는 현대의 세계관』(이상 예영커뮤니케이션), 『성경적 세계관 강의』(CUP)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최용준 / 예영커뮤니케이션
가격: 18,000원→16,200원
최용준 / 예영커뮤니케이션
가격: 19,000원→17,100원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도전하는 현대의 세계관 세트(전2권)
저자최용준
출판사예영커뮤니케이션
크기set
쪽수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발행일2024-03-00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한진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5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8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최용준) 신간 메일링   출판사(예영커뮤니케이션)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한진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8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상이할 경우에는 문제점 발견 후 30일(단, 수령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