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교회 도서관  새신자선물  해외원서  도서대량주문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신약성경 개론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발행일 : 2013-01-31 912p
  • 판매가 : 35,000원31,500원 (10.0%, 3,500원↓)
  • 적립금 : 0원 (0.0%)
  • 배송비 : 무료배송
  • 지금 결제하면 내일 출고 됩니다.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11 페이지]
이 책은 가톨릭과 개신교 신학도들이 신약성경을 근원적으로 읽고 연구하고자 할 때 제기되는 모든 문제와 궁금증을 일거에 해소시킨다. 신약성경 각 책들의 구조·형성 과정·역사적 맥락·신학적 의미를 공시적·통시적 관점에서 풍부한 도표와 함께 서술하여, 내용의 깊이와 사료의 방대함에서 단순한 ‘개론’의 범위를 훌쩍 뛰어넘는다. 10명의 권위 있는 학자가 나누어 집필하여 각 장의 전문성을 확보하되, 엄격한 원칙과 일관된 편집으로 통일성을 유지했다. 에리히 쳉어의 『구약성경 개론』(분도출판사 2012)과 함께 읽으면 신·구약 전편을 제대로 공부할 수 있다.

하느님 사랑의 원천, 신약성경을 들여다보다

이 『신약성경 개론』은 신약성경의 책들에 대한 본격적 독서에 앞서 제기되는 근본적인 문제들(저자나 저작 시기 등)을 규명하고자 한다. 따라서 이 개론서는 정경상의 순서를 따른다. 정경과 텍스트에 대한 입문(1부)에 이어 네 복음서(2부), 사도행전(3부), 서간(4부) 그리고 요한 묵시록(5부)을 다룬다. 포괄적 물음들이 각 부분 첫머리에서 제기된다.

각 책에 대한 논구는 원칙적으로 다음 세 단락으로 나누어, 독자들이 개별적 문제들에 대한 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다. ① 구조: 이야기체 텍스트들의 경우에는 이야기의 내적 구조(플롯)가, 논증적인 텍스트들의 경우에는 논증의 구조가 분석된다.
② 성립: 저작 시기뿐 아니라 이용된 자료와 전승, 텍스트의 전前 단계,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구분 가설들도 논구된다.
③ 토론: 그리스도교의 메시지에 뚜렷한 특징을 부여하는 관점이 명시된다. 그 메시지가 어떤 문화적 환경에 선포되는지, 어떤 사상과 대립하는지, 어떤 내용을 강조하는지 등이 다루어진다. ‘신학’이 역사적 상황들 안에서 어떻게 발전되어 나가는지 뚜렷이 제시된다.

글자 크기와 표시 방식 등이 독서에 지침과 도움을 제공한다. 작은 글자로 인쇄된 대목들은 좀 더 전문적인 정보들을 담고 있는데, 처음 읽어 나갈 때는 건너뛰어도 무방하다. 본문에서 저자 이름을 통해 (그리고 더 명확히 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는 축약 제목을 통해) 지적한 참고문헌은 네 부류 ─ 주석서, 개별 연구서, 연구 현황 개관, 그 밖의 문헌 ─ 로 구분해 각 단락 끝에 제시했다. 주요 약어 풀이, 성서학 전문 용어 해설, 신약성경의 지리적 세계에 관한 몇 가지 지도를 책 말미에 부록으로 수록했다.

[ 일러두기 ]
성경 본문과 인명·지명은 원칙적으로『성경』(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2005년)을 따르되, 드물게 문맥에 따라 조금씩 다듬었다.『 성경』의‘주님/주’는 원문대로 ‘야훼’로 옮겼다.
힘들여 고전 그리스어를 익힌 사람은, 이제 신약성경을 ‘원문으로’ 읽을 수 있게 되었다고 기뻐할 것이다. 그러나 사정은 상당히 복잡하다: 우리는 바오로나 ‘루카’ 같은 원그리스도교 저자들의 원본 문서를 단 하나도 가지고 있지 못하다. 덧붙여 말하면 이런 사정은 고대의 고전문학이나 초기 교회 문학의 다른 모든 작품에도 해당된다. 필사 재료들은 오래 견뎌 내지 못했고, 훗날 신약성경의 구성 부분이 될 문서의 첫 독자들도 문서들을 구태여 한 책으로 묶어 펴낼 생각은 하지 않았다. 어떤 텍스트의 가치는 재료의 품위 따위에 있지 않았고, 그것이 실존적 문제에 대한 응답으로서 구체적으로 이용되는 데 있었다. 신약성경 본문의 전승과 관련된 난제들은 근본적으로, 서로 간에 상당한 차이를 보여 주는 후대 사본들이 많다는 사실에 기인한다. 오늘 우리 앞에 있으며 적어도 간접적으로 교회생활을 꼴짓고 있는 신약성경의 그리스어 본문의 판본들은 모두 학자들이 재구성한 텍스트를 담고 있다. 이 텍스트는 전적으로 신뢰할 만하지만, 그래도 거듭 비판적으로 검증·논구되어야 한다.(76쪽)

전승 과정과 관련하여 유념해야 할 것은 언어 문제다. 예수와 그분의 제자들은 모국어인 아람어로 말했다. 예수의 원복음은 아람어로 사람들 가운데 도달했다. 그러나 우리가 보존하고 있는 모든 전승은 그리스어로 쓰여 있다. 번역 과정은 필경 매우 이른 시기에 시작되었고, 아마도 목격 증인들에 의해 선도先導되었을 것이다. 아람어 외에 그리스어를 적어도 초보적으로 이해하고 말할 수 있었던 베드로·안드레아·필립보 같은 예수 제자들은 예수의 메시지를 스테파노 동아리(사도 6,1-6 참조)에게, 즉 예루살렘에서도 모국어로 계속 그리스어를 사용하던 디아스포라 유다인들의 한 집단에게 전해 줄 수 있었을 것이다.(109-110쪽)

요한 복음서는 옛날부터 신학적 비상飛翔의 계기를 제공해 왔는데, 이 비상의 추진력은 흔히 본문의 문학적 특성보다는 해석자의 독창성 덕분이다. 요한 복음서는 일종의 에피소드 서술인바, (문학미학적으로 보자면) 고대의 고급문화에 속하지는 못하며, 오히려 대중문학 영역에 자리매김해야 할 것이다.(314쪽)

애석하게도 바오로와 서간을 주고받은 상대방들이 보낸 편지는 한 통도 보존되어 있지 않으므로, 집필 당시 상황에 대한 추측도 어쩔 수 없이 일방적일 수밖에 없다. 바오로가 공동체의 구체적인 문의에 대한 응답으로 편지를 써 보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 문의가 무엇이었는지는 바오로의 응답으로 미루어 추론할 수 있을 뿐이다. (로마서의 객관적이고 차분한 어조로부터 갈라티아서의 격렬한 논박에 이르기까지) 서간들의 어조가 아주 다양한 것도, 각기 상황이 달랐기 때문이다. 한편 바오로는 서간의 작성과 이용에 관한 이론적 성찰은 남겨 놓지 않았다.(389쪽)

테살로니카 1서는 우리에게 전해 오는 그리스도교의 가장 오래된 문서 자료다. 우리는 (원)그리스도교 문학사의 시발점에 서 있다. 이 편지는 바오로가 최초로 그리스도인 공동체에 써 보낸 서간이기도 하다. 우리는 여기서 초창기의 한 어린 그리스도 공동체가 꼴을 갖추어 가는 과정과 바오로의 자기 이해에 대한 통찰을 얻을 수 있다.(590쪽)

요한 1서는 확실히 신약성경에서 가장 많이 읽는 텍스트에 속한다. 이 서간의 사랑의 메시지가 그리스도 신앙의 한 핵심 주제를 인상 깊게 펼쳐 보이기 때문이다. 그 메시지의 정점에는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4,8.16)라는 명제가 자리잡고 있다. 믿음과 삶은 긴밀히 결합되어 있다. 사랑이 자기 삶을 이끌지 않는 사람은, 하느님을 아는 게 아니다. 이 교설은 물론 침착하고 균형 있게 개진되는 게 아니라 논쟁적으로 첨예화되었는데, 이로 인해 저자 자신은 사랑의 계명을 적수들과 관련하여 얼마나 진지하게 받아들였는가 하는 물음이 종종 제기되곤 했다.(813쪽)

사회사적으로 묵시문학적 사유와 이야기의 한 본질적 생성 요인은, 해당 동아리가 소수집단의 상황에 처해 있다는 사실인데, 이 상황은 그들의 정치적·문화적 정체성에 대한 심각한 위협을 의미한다. 묵시문학에서 사용하는 ‘은폐와 위장’ 기법과 암호화된 언어로부터, 정치적으로 무력한 처지에 내몰린 집단들이 정치적 지배 세력에 맞서 생존과 정체성의 확보를 위해 노력했음을 추론할 수 있다. 자신의 부정적 역사 체험을 성찰한 결과, 이 집단들은 역사를 총체적인 재앙 진행 과정으로 본다.(858-859쪽)
마르틴 에브너
1956년 독일에서 출생했다. 1975년부터 1981년까지 뷔르츠부르크 대학교에서 가톨릭 신학을 공부하고, 1982년에 부제품, 1983년에 사제품을 받았다. 1991년 뷔르츠부르크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8년부터 2011년 10월까지 뮌스터 대학교 신약주석학 교수를 역임한 후, 현재 본Bonn 대학교 신약주석학 교수로 봉직하고 있다.
주요 저작은 다음과 같다:
- Exegese des Neuen Testaments. Ein Arbeitsbuch für Lehre und Praxis, Paderborn 2005.
- Jesus von Nazaret. Was wir von ihm wissen können, Stuttgart 2007.
- Das Markusevangelium, Stuttgart 2008.
슈테판 슈라이버
1967년 독일에서 출생했다. 1988년부터 1993년까지 아우크스부르크 대학교와 발렌다르 철학·신학대학에서 가톨릭 신학을 공부하고, 1995년 아우크스부르크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4년부터 2010년까지 뮌스터 대학교 신학성서학 교수를 역임한 후, 현재 아우크스부르크 대학교 신학성서학 교수로 봉직하고 있다.
주요 저작은 다음과 같다:
- Gesalbter und König. Titel und Konzeptionen der königlichen Gesalbtenerwartung in frühjudischen und urchristlichen Schriften (BZNW 105), Berlin - New York 2000.
- Begleiter durch das Neue Testament, Düsseldorf 2006.
- Weihnachtspolitik. Lukas 1-2 und das Goldene Zeitalter (NTOA 82), Göttingen 2009.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세트 상품이 없습니다.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도서명신약성경 개론
저자마르틴 에브너,슈테판 슈라이버
출판사분도출판사
크기
쪽수912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출간일2013-01-31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0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0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마르틴 에브너) 신간 메일링   저자(슈테판 슈라이버) 신간 메일링   출판사(분도출판사)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 주문 ] 후 [1~2일 이내] [ CJ택배 ](으)로 출고 예정입니다. (토/일/공휴일 제외)
2. 배송비 : 무료배송 (단, 도서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0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내용이 상이할 경우에는
물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